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재성 "시행세칙 대응책, 이번 주 외교접촉 통해 판단"

최종수정 2019.08.08 15:32 기사입력 2019.08.08 15:3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특위 전체회의에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시행세칙 발표와 관련, "이번 주 여러 경로를 통한 외교적 접촉 과정을 통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행세칙에서 개별 허가 품목이 추가되지 않은 것에 대해 '그나마 숨통이 트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전혀 무관하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조치들이 어떻게 전개될지는 여전히 아베 정부의 손안에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도쿄 올림픽과 관련해선 "일본정부는 방사능으로 오염된 농수산물로 선수들의 식탁을 꾸미겠다고 하고 있다"면서 "국제적인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특위 위원인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일제강점기인 1936년 조선총독부의 '임금 기본표' 사료와 언론보도를 제시하며 "당시 일본인과 한국인, 중국인에 대한 임금이 차등 지급됐고, 이런 불법적인 민족 차별에 대해서 요구할 수 있는 것이 배상"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인이 임금을 달라고 했더니 일본인이 칼을 뽑아 들며 위협했다고 한다"면서 "이것이야말로 완전한 불법행위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도 한 번도 배상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대일 배상청구권이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