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상반기 무역흑자 87% 급감…韓·中 수출 부진 영향

최종수정 2019.08.08 15:02 기사입력 2019.08.08 15: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올해 상반기 일본의 무역수지 흑자 규모가 87%나 감소했다고 8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보도했다. 중국과 한국을 대상으로 한 수출 부진으로 인해 무역수지가 악화됐다.


일본 재무성이 이날 발표한 올해 1~6월 무역수지 흑자액은 전년동기대비 87.4% 감소한 2242억엔으로 집계됐다. 수출은 5.2% 감소한 37조9497억엔, 수입은 1.4% 줄어든 37조7255억엔이었다.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전년동기대비 4.2% 감소한 10조4676억엔(약 119조4060억원)을 기록했다.


일본 재무성은 중국과 한국 등 아시아 지역의 반도체 제조장비 및 철강 수출이 부진했던 것이 무역수지 흑자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서비스수지는 1996년 이후 반기 기준으로 처음 흑자를 기록했다. 방일 외국인 수가 증가하면서 여행수지가 크게 확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여행수지는 전년동기대비 2.7% 늘어난 1조3199억엔 흑자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서비스수지는 2316억엔 흑자였다.


기업이 해외투자에서 얻는 이자와 배당금을 포함한 제1차 소득수지는 0.2% 증가한 10조5923억엔 흑자로 나타났다. 해외 자회사로부터 받는 배당금 등 직접 투자 수익이 늘면서 1985년 이후 두번째로 큰 규모를 기록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한편 이날 함께 발표된 일본의 6월 한 달 간 경상수지는 1조2112억엔 흑자로 나타나 60개월째 흑자행진이 이어졌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