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인도공장서 '셀토스' 생산 시작…"사전계약 2만2000대 돌파"

최종수정 2019.08.08 17:00 기사입력 2019.08.08 17:00

댓글쓰기

8일 기아차 인도공장서 '셀토스 양산 기념식' 개최
셀토스 사전계약 2만2073대...연간 판매 6만대 목표
"3년 내 30만대 완전가동...내년 신규차종 투입 검토 중"

기아차 셀토스(사진=기아차)

기아차 셀토스(사진=기아차)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기아자동차 인도공장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의 생산을 시작하며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셀토스는 현지에서 누적 사전계약 2만대를 돌파하며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기아차는 8일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 지역에 위치한 인도공장에서 주정부 관계자, 신봉길 주인도대사,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 기자단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셀토스 양산 기념식’을 열었다. 인도공장에서 생산·판매되는 첫 모델인 셀토스는 글로벌 SUV 시장 공략을 위해 기아차가 새롭게 선보이는 전략 차종이다.


기아차는 인도 시장에 최적화된 맞춤형 모델 개발을 위해 약 13개월에 걸쳐 현지 시장을 분석했다는 설명이다. 이를 토대로 인도 소비자들이 요구하는 디자인, 특화 사양 등을 반영한 현지화를 이뤘다.


셀토스는 사전계약 첫날인 지난달 16일 6046대가 계약된 데 이어, 지난 6일 기준으로 누적 2만2073대가 계약됐다. 기아차는 이달 22일 셀토스를 인도 시장에 정식 런칭할 예정이다. 셀토스를 인도 내수 시장에서 연간 6만대 가량 판매한다는 목표다.


셀토스 생산과 동시에 본격 가동에 돌입한 기아차 인도공장은 지난 2017년10월 착공했다. 216만㎡ 부지에 연산 30만대 규모로 건설됐다. 올해 5만2000대 생산을 시작으로 3년 내 30만대 완전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차는 내년 셀토스와 함께 생산할 신규 차종 투입도 검토하고 있다.

기아차는 인도공장을 신흥 자동차 시장의 판매 확대를 위한 교두보로도 활용할 방침이다. 인도공장 생산 물량의 일부는 아중동, 아태, 중남미 등에 수출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셀토스에 대한 인도 고객들의 관심 속에 기아차 인도공장이 성공적으로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며 “기아차의 글로벌 성장사에 있어 중대한 전환점이 될 인도시장 성공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