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래도 편의점밖에 없다"…GS리테일 2Q 영업이익 38%↑

최종수정 2019.08.08 14:27 기사입력 2019.08.08 14:27

댓글쓰기

"그래도 편의점밖에 없다"…GS리테일 2Q 영업이익 38%↑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편의점 실적 호조에 힘입어 GS리테일의 2분기 영업이익이 38% 증가했다. 반면 슈퍼는 2분기 기준 적자전환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GS리테일은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년 동기대비 38.1% 증가한 77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2조3077억원으로 4.9% 늘고 당기순이익은 548억원으로 19.6% 증가했다.


부문별로 보면 편의점의 약진이 눈에 띄었다. 편의점은 운영 점포 증가와 신선식품(FF)·즉석식품·음료 등의 매출 증가로 2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5.3% 늘어난 1조758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상품 매익률 개선과 판관비 절감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대비 33.1%나 증가한 868억원을 기록했다.


호텔 역시 매출액이 4.9% 증가한 766억원을, 영업이익이 17.4% 증가한 128억원을 기록했다. 객실·식음 매출 증가로 인해 매출액이 늘었고, 투숙율 원가 개선으로 영업이익도 동반 상승한 것.

반면 슈퍼는 신규점포 증가, 수산·조리식품 중심의 영업 활성화로 매출액은 3.1% 늘어난 3847억원을 기록했으나 경쟁심화, 인건비 증가 등으로 적자전환했다.


한편 헬스앤뷰티(H&B), 신사업, 온라인사업 등이 포함된 공통 및 기타 부문의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6.5% 증가한 884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H&B 부문 사업 매출액이 401억원으로 전체의 절반을 차지했다. 하지만 공통 및 기타부문은 영업손실 21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215억 적자)대비 적자가 확대됐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