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목식당' PD, 백종원 눈물에 "제작진도 울고 모두 울컥했다"

최종수정 2019.08.08 14:37 기사입력 2019.08.08 14:37

댓글쓰기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백종원 요리연구가가 '골목식당' 방송을 통해 자신이 솔루션 했던 '이대 백반집'을 기습 점검해 실망감으로 눈물을 보인 가운데, 제작진이 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백 대표 눈물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스태프들 역시 다 같이 많이 울었다고 전했다.


이대 백반집은 백 대표가 알려주지도 않은 래시피를 그가 소개했다고 손님들에게 거짓으로 홍보, 장사를 하고 있었다.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정우진 PD는 8일 OSEN과의 인터뷰에서 "이대 앞 백반집에서는 백 대표가 눈물을 글썽인 것 때문에 촬영하던 스태프들도 놀랐다"고 말했다.


정 PD는 MC 김성주와 정인선도 그의 눈물에 놀랐다고 전하면서 "같이 울었던 스태프들이 꽤 많았다. '골목식당'의 첫 번째 골목이 이대라서 그런지 백 대표도 울고, 제작진도 울고 모두 울컥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이대 백반집에 다시 한 번 솔루션 기회를 제공한 것에 대해 "백 대표가 따로 직원들을 통해 재교육만 6번을 했다"며 "저희끼리는 (백 대표를) '암행어사'라고 하는데 이대 백반집에 다시 기회를 주신 것은 사명감과 책임감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도 저희 프로그램에 대해 '다른 프로그램처럼 하지 않는다'고 늘 말씀 하신다"며 "그래서 더 스트레스를 많이 받기도 하신다"고 덧붙였다.


앞서 7일 방송된 '골목식당'에서는 여름특집 기습점검으로 이대 백반집을 찾은 백 대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대 백반집은 백 대표로부터 솔루션을 받지 않았음에도 백숙과 김치찌개 레시피가 백 대표에게 받은 것이라고 손님들에게 말했다.


이에 배신감을 느낀 백 대표는 백반집을 기습 방문해 "거짓말 하는 게 너무 싫다. 마음이 다친 게 크다. 팔다리 부러진 것보다 배신당한 게 마음 아프다"고 말했고, 백반집 사장은 "거짓말해서 미안하다. 정말 잘못했다"며 뒤늦게 사과했다.


이에 백 대표는 이대 백반집에 다시 한 번 솔루션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