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반기 北中 무역, 전년비 15.3% 증가…"북한의 중국 의존도 심화"

최종수정 2019.08.08 14:08 기사입력 2019.08.08 14: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북한의 중국에 대한 무역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올해 상반기 북한과 중국의 무역액이 전년 동기 대비 15.3% 증가했다.


9일 한국무역협회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북한-중국 무역동향과 시사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북한의 대중국 수출은 1억500만달러, 수입 11억4500만달러로 각각 전년 대비 14%, 15.5%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보고서는 "중국과의 무역 증가는 북한의 제재해제 수요 증가를 의미한다"며 최근 북중 무역 활성화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석탄, 의류 등 주요 수출제품에 대한 유엔 안보리 제재로 비제재 품목의 수출을 늘리고 있지만 제재 품목을 대체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대북 제재로 외화 수급이 어려운 북한은 중국 무역이 증가하면 무역적자가 심화되는 구조"라고 말했다.


북중 수출입 월별 증감율 추이 (단위 : 백만 달러, %)
 ※증감율은 전년 동월 대비/ 자료=한국무역협회

북중 수출입 월별 증감율 추이 (단위 : 백만 달러, %) ※증감율은 전년 동월 대비/ 자료=한국무역협회



북중무역은 올해 들어 1월과 2월에는 전년 동월 대비 ?8.8%와 ?4.5%를 기록했지만 3월과 4월에는 38.1%와 39.3%까지 급격히 치솟았다. 5월과 6월에도 각각 19.1%, 8.7%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주요 품목은 대두유, 밀가루, 과일, 수산물, 조립용 시계부품, 비료, 직물 등이었다. 대중국 수출제품은 시계, 가발, 텅스텐, 몰리브덴 등이 주를 이뤘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에도 북중 무역은 지정학적인 이유로 비제재 품목을 중심으로 지속되고 있다"면서 "올 들어 북중 무역이 늘어나는 가운데 만약 제재가 완화된다면 북중 경협의 급속한 확대로 북한 경제의 대중 의존도가 더욱 심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