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법 '양예원 사진 유포' 40대 징역 2년6개월 실형 확정

최종수정 2019.08.08 12:45 기사입력 2019.08.08 12:45

댓글쓰기

대법 '양예원 사진 유포' 40대 징역 2년6개월 실형 확정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유튜버 양예원 씨의 사진을 유출하고 양씨를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남성에게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강제추행 혐의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동의 촬영물 유포 혐의로 기소된 최모(45)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최씨는 2015년 7월 서울 마포구 한 스튜디오에서 양씨의 신체가 드러난 사진을 촬영하고 2017년 6월께 사진 115장을 지인에게 제공한 혐의로 기소됐다. 최씨는 2016년 9월~2017년 8월 13차례에 걸쳐 모델들의 동의 없이 노출사진을 배포한 혐의, 2015년 1월과 이듬해 8월 모델 A씨와 양씨를 추행한 혐의 등도 받았다.



1ㆍ2심은 최씨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대법원도 "원심의 유죄 판단에 법리를 오해한 위법이 없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