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속 교통사고' 제주 이창민, 1심서 집행유예 선고…선수생활 지속

최종수정 2019.08.08 11:18 기사입력 2019.08.08 11:18

댓글쓰기

이창민[사진=김현민 기자]

이창민[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제주 유나이티드 선수 이창민이 지난해 낸 교통사고 사건 1심 재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이에 따라 구속을 면하게 되면서 선수생활도 계속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제주지법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8일 교통사고특례법상 과속과 전방주시 의무소홀, 중앙선 침범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이씨에 대해 금고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씨는 지난해 11월 5일 오후 8시 49분께 제주 서귀포시 호근동 삼매봉 인근 도로에서 랜드로버 SUV를 몰고 태평로를 따라 서귀포여고 방면으로 가다 맞은편에서 오던 모닝 승용차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모닝 승용차에 타고 있던 60대 여성 1명이 숨지고 다른 2명이 다쳤다. 사고 당시 이씨는 태평로를 시속 100㎞로 달리다 중앙선을 침범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 부장판사는 초범이고 피해자와 합의를 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