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윤석열 면전서 "특정 영역 검사들이 주요보직…편향적 인사"

최종수정 2019.08.08 11:08 기사입력 2019.08.08 11:08

댓글쓰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8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윤석열 검찰총장이 8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나 "검찰 중요 보직을 특정 영역 검사들이 맡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며 쓴소리를 던졌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을 예방한 윤 총장에게 "검찰의 역할을 다 감당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균형있는 인사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헌법에는 개인적 권익을 해하는 죄, 사회적 권익을 해하는 죄, 국가적 권익을 해하는 죄 등 3가지 범죄 영역이 있는데 그에 맞게 검사가 배치되어야하지 않겠느냐"라며 "그런 면에서 편향적으로, 한쪽으로 치우쳐진 인사가 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많다"고 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최근에 역량있는 많은 검사들이 검찰을 떠나고 있다고 해서 많이 안타깝다"라며 "윤 총장이 이런 부분 잘 관리해서 흔들리지 않도록 잘 해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또 한국당이 여권을 대상으로 한 70여건의 고소·고발에 대해선 "아주 극히 일부가 처리가 되고 나머지는 유야무야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공정한 수사가 된 것이냐는 우려가 적지 않다"라며 "면밀히 잘 살펴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검찰을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윤 총장은 "검찰의 대선배인 대표께서 검찰에 깊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좋은 지적을 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지적해주신 것은 검찰 업무 처리할 때 신중하게 받아드리고 잘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