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 세계보건기구 고령친화도시 인증 추진

최종수정 2019.08.08 10:36 기사입력 2019.08.08 10: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세종) 정일웅 기자] 세종시가 내년 초 세계보건기구(WHO)의 고령친화도시 인증 획득을 추진한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세종형 고령친화 가이드라인을 통한 3개년 실행계획 수립하고 내년 초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인증 획득을 추진한다.


8일 시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 세종지역의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9.3%(3만790명)으로 고령화사회로 분류된다.


이에 시는 고령화 문제에 대한 선제적 대응하기 위한 시정3기 공약과제로 세계보건기구 고령친화도시 국제 네크워크 가입을 채택하고 세계보건기구의 인증관리 체계에 맞춘 단계별 대책을 시행할 방침이다.


고령친화도시는 노인이 건강하고 활력 있는 사회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정책 및 인프라·서비스 등이 갖춰진 도시를 표방하며 노인을 포함한 전 세대가 다함께 살기 좋은 도시환경을 조성하는 데 방점을 둔다.

고령친화도시 인증 관리 체계는 ▲방향 정립 ▲회원 인증 ▲평가 실시 ▲자격 유지 순으로 진행되며 회원 인증을 위해선 세계보건기구가 제시한 8대 가이드라인을 토대로 고령친화도시 조성 계획에 따라야 한다.


세계보건기구의 8대 가이드라인은 ▲외부환경 및 시설 ▲교통수단 및 편의성 ▲주거환경 안전성 ▲인적자원의 활용 ▲여가 및 사회활동 ▲존중 및 사회통합 ▲의사소통 및 정보 ▲건강 및 지역 돌봄 등이 포함된다.


시는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위해 지난 3월 연구 용역을 시작한 상태로 지난 5월에는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고령친화도시 진단 설문조사도 실시했다. 이어 6월에는 시민정책토론회를 개최해 시민의견을 청취했으며 지난달에는 고령층 및 관련 전문가를 대상으로 표적 집단면접(FGI)을 실시했다.


특히 시는 연구용역을 통해 세종시 노인복지 현황 심층 분석 및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고령친화도시 가이드라인을 설정해 3개년 실행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순근 보건복지국장은 “세종은 ‘어르신이 살고 싶은 도시, 노인어르신이 편안한 좋은 도시 조성’에 역점을 두고 다양한 정책방안을 시행할 것”이라며 “특히 고령친화도시 인증으로 전 세대에 걸친 시민 복지증진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