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재부 "공공기관 역할 중요…54兆 투자계획 전액 집행해야"

최종수정 2019.08.08 11:00 기사입력 2019.08.08 11:00

댓글쓰기

제1차 공공기관 투자집행점검회의 개최
"내년 투자계획 조기 집행할 방안 발굴"
"사전협희, 예타제도 개선 등 투자 지원"

이승철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

이승철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기획재정부는 8일 주요 공공기관을 불러 모아 올해 투자계획을 전액 집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내년 이후로 예정된 투자계획을 올 하반기 중 조기 집행하는 방안도 발굴할 것을 주문했다.


이승철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은 이날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에서 27개 주요 공공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제1차 공공기관 투자집행점검회의'를 열고 투자집행 실적과 향후 계획을 점검했다.


그는 투자·수출 부진, 미·중 무역갈등, 일본 수출 규제 등 대내외 악재로 우리 경제가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정의 적극적 역할과 시의적절한 대응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올해 54조원의 투자 계획을 수립·추진 중인 공공기관의 적극적 역할이 경기활성화에 도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리관은 "투자가 실제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공공기관들이 올해 추진 중인 투자계획을 전액 집행하겠다는 각오로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하반기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내년 이후로 예정된 투자계획을 올해 하반기 중 조기에 집행하는 방안도 적극 발굴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관리관은 "정부도 신속한 출자 사전협의, 예타제도 개선 등을 통해 공공기관의 적기 투자를 지속 지원할 계획"이라며 "100% 집행 목표를 최대한 달성해달라"고 거듭 주문했다.

기재부 "공공기관 역할 중요…54兆 투자계획 전액 집행해야"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