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평군 ‘남도의병 역사공원’ 유치 속도 내

최종수정 2019.08.08 15:32 기사입력 2019.08.08 10:27

댓글쓰기

 함평군 ‘남도의병 역사공원’ 유치 속도 내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백은하 기자] 전남 함평군(군수 권한대행 나윤수)의 ‘남도의병 역사공원’ 유치작업이 본격 속도를 낼 전망이다.


8일 함평군에 따르면 함평군 남도의병 역사공원 유치 추진위원회(위원장 김창훈)는 이날 함평학다리고등학교 삼락관에서 ‘공원 유치를 위한 의병역사보고 및 군민 한마음 다짐대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행사에는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 정철희 함평군의회 의장, 김갑제 광복회 광주전남연합지부장(김태원 의병장 후손) 등 기관·사회단체 및 군민 1000여 명이 참석해 결의문 채택, 유치 서명식 등으로 추진위의 역사공원 유치 활동에 힘을 합칠 예정이다.


올 초부터 전남도가 야심차게 추진하는 남도의병 역사공원 조성사업은 호남지역 의병 역사를 재조명하기 위해 오는 2022년까지 기념관과 공원, 체험관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 480억 원에 부지면적만 10만 여 평(33만㎡)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현재 전남 22개 시·군 중 12개 시·군이 유치전에 뛰어든 가운데, 함평은 남일 심수택, 죽봉 김태원, 청봉 김율 형제 등 구한말 호남의병장 6거두 중 3거두가 속한 ‘항일의병 중심지’라는 이점으로 공원 유치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특히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상해 임시정부를 이끈 일강 김철, 김석, 안후덕 등의 독립투사가 모두 함평 출신이고 상해 임정 청사를 그대로 재현해 낸 기념관이 상시 운영 중이라는 점도 유치 과정에서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지난 5월 김창훈 함평문화원장을 위원장으로 한 11명의 유치추진 협의체를 구성, 부지 선정과 관련한 제안서 작성 용역을 추진하고 각 읍·면별로 공원 조성에 필요한 사료조사와 의병 관련 유물·유구 등을 수집하고 있다.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은 “함평의병의 역사는 호남의병의 결기, 더 나아가 한반도 구국 충혼과 그 궤를 같이 한다”며 “남도의병 역사공원을 반드시 ‘호남가’ 첫 고을 우리 함평에 유치해 전라도민의 긍지와 자부심을 드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부지선정 평가위원회’를 통해 이달 말 사업 대상지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며 오는 2020년 설계, 2021년 착공한다.




호남취재본부 백은하 기자 najubongsan@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