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동·건강권 강화" 서울시, 요양보호사 처우 개선 나서

최종수정 2019.08.08 11:15 기사입력 2019.08.08 11:15

댓글쓰기

박 시장 "첫 종합대책 계기로 요양보호사 권익 보호 앞장설 것"

"노동·건강권 강화" 서울시, 요양보호사 처우 개선 나서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가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요양보호사 처우개선을 위해 노동·건강권 강화를 중심으로 3년 간 122억원을 투입한다고 8일 밝혔다.


현재 서울시내 장기요양기관은 3040개소이며 요양보호사는 총 8만4564명이다. 요양보호사는 우리 사회 돌봄 서비스 제공의 중요 축 역할을 담당하고 있지만 불안정한 고용과 낮은 임금, 감정노동과 건강 위험 등 열악한 환경 속에서 일하고 있다.


서울시는 대표적으로 어르신과 면대면 접촉업무를 하는 요양보호사들에게는 '독감예방주사'를 연 1회 무료 접종을 시작한다. 또 장기요양기관이 보장해야 할 사항과 노동자의 권리·의무가 담긴 표준근로계약서와 표준급여명세서를 포함하는 표중 노동 가이드라인을 연내 마련해 각 기관에 보급한다. 보호사들을 위한 전문 심리 상담 서비스와 힐링휴가제도 각각 시작한다.


아울러 요양보호사 당사자가 몰라서 노동권을 침해당하는 일이 없도록 '요양보호사 돌봄아카데미'를 내년부터 시작하고 2021년까지 자치구별로 종합재가센터를 설치 완료해 직접 고용을 확대한다.


또 우수 장기요양기관에는 '서울형 좋은 돌봄 인증' 평가지표에 요양보호사 처우개선 항목을 확대하고 기관의 자발적 동참을 유도할 방침이다. 장기요양기관 재무회계 시스템 사용여부도 연 2회 점검하고 서울시와 요양보호사, 요양기관, 전문가 등이 참여해 시 정책에 대해 자문하는 '서울시 장기요양정책 협의체'도 구성해 운영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부분의 요양보호사들이 중장년 여성이라는 점에서 스스로의 건강을 해치며 일하는 경우도 많은 실정"이라며 "서울시는 이번 첫 종합대책을 계기로 요양보호사의 권익 보호와 처우개선에 앞장서며 이용자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