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든 자동차 캠핑카로 변신…튜닝 시장 '활짝'

최종수정 2019.08.08 11:00 기사입력 2019.08.08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앞으로 승합차가 아닌 승용차나 화물차, 소방차와 같은 특수차종 등 모든 차종이 캐핑카로 튜닝할수 있게됐다.


국토교통부는 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튜닝 규제 개선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는 모든 차종에서 캠핑카 튜닝이 가능하도록 가능하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하는 내용이 담겼다. 현행법상 캠핑카는 11인승 이상 승합자동차로 분류돼 승합자동차가 아닌 승용?화물차 등은 캠핑카로 튜닝이 어렵다. 하지만 최근 청년층을 중심으로 튜닝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엄격한 규제로 관련 시장이 활성화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자동차 안전을 확보하는 범위에서 튜닝 규제를 대폭 완화하기로 한 것이다. 올해 3월 기준 전체 캠핑카수는 2만892대로 2014년 4231대보다 5배 수준 증가했고, 이중 튜닝카 비중이 약 30%에 달한다.


이번 제도 개선으로 연간 6000여대, 약 1300억원 규모의 신규 튜닝시장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그동안 안전성 우려로 튜닝이 금지된 소방차와 방역차 등 특수자동차의 경우 화물차로 튜닝해 재사용하도록 했다. 이로 인해 연간 약 5000여대, 약 2200억원 규모의 신규 튜닝시장이 기대된다.


또 동력전달장치와 등화장치 등 8개 장치는 그간 튜닝승인 대상이었지만, 안전문제가 비교적 없는 만큼 앞으로는 튜닝 사전 승인은 면제하되 안전성 보완 차원에서 튜닝 검사만 시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연간 총 튜닝건수 약 16만여건 중 44%인 약 7만1000여건이 승인대상에서 제외되며, 전조등 변경, 플라스틱 보조범퍼 설치, 환기장치 설치 등 27건은 별도의 승인과 검사가 면제된다.

이 밖에도 안전이 검증된 튜닝부품은 승인없이 바로 장착할 수 있도록 시행 중인 튜닝부품인증제도 품목수를 현재 5개에서 자기인증대상 등 13개 품목을 추가로 허가하고, LED 광원(전조등)?조명휠 캡, 중간소음기 3개 품목에 대해서는 튜닝부품으로 신규 인증할 계획이다.


그동안 100대 이하의 차량을 생산하는 경우에만 적용하던 소량생산자동차 별도 인증제의 기준을 300대로 확대해 소량생산자동차 생산을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세부기준이 없었던 전기장치 튜닝승인 기준을 신설하고, 이륜자동차 튜닝에 대한 세부기준도 마련된다. 국토부는 "대형자동차 튜닝시 필요한 안전성 시험을 국내에서도 가능하게 하고, 기술발전에 따른 미래 튜닝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를 건립하겠다"면서 "튜닝품질 향상, 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해 튜닝 전문인력 양성 및 교육프로그램 지원사업도 금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