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토탈, 남대문 쪽방촌 찾아 '삼계탕 나눔 행사' 가져

최종수정 2019.08.08 10:09 기사입력 2019.08.08 10:09

댓글쓰기

▲한화토탈은 7일 서울 중구 남대문 쪽방촌을 찾아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건강한 여름나기 삼계탕 나눔 행사'를 가졌다. 한화토탈의 한 직원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 직접 방문해 삼계탕을 전달하고 있다.

▲한화토탈은 7일 서울 중구 남대문 쪽방촌을 찾아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건강한 여름나기 삼계탕 나눔 행사'를 가졌다. 한화토탈의 한 직원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 직접 방문해 삼계탕을 전달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한화 토탈은 서울 중구 남대문 쪽방촌을 찾아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건강한 여름나기 삼계탕 나눔 행사'를 가졌다고 8일 밝혔다.


한화토탈 직원들은 남대문 쪽방촌 인근 식당에서 취약계층 어르신 250명을 초청해 삼계탕과 수박을 대접했다.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서는 배달원을 자처한 직원들이 직접 쪽방을 방문해 삼계탕을 전달하고 말벗이 되어드리는 등 무더위 속에서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한화토탈의 삼계탕 봉사활동은 2008년 직원들의 자발적인 활동으로 시작해 10년 넘게 이어져오고 있다. 서울 뿐 아니라 충남 대산공장, 각 지방 영업소에서도 매년 여름 삼계탕을 전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삼계탕 한 그릇이지만, 바람조차 들어오지 않는 쪽방에서 무더위를 버티고 계신 어르신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이겨내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주변의 소외된 이웃을 돌보고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토탈은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급여의 0.5% 기부운동을 전개해오고 있으며, 회사의 매칭그랜트 기금 0.5%를 더해 '1% 나눔기금'을 적립 및 운영해오고 있다. 이렇게 조성된 기금을 바탕으로 삼계탕 지원활동 외에도 '따뜻한 밥차', '이동세탁차량' 기증 등 전국 사업장 인근 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