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처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OECD 혁신사례 선정"

최종수정 2019.08.08 10:05 기사입력 2019.08.08 10: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공공분야 혁신사례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경제협력개발기구 공공거버넌스국(OECD-OPSI)은 각국의 혁신사례를 조사·선정 후 해당 사이트에 발표하고 있다. 식약처의 제도가 OECD-OPSI로부터 공공분야 혁신사례로 선정된 것은 지난 2월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에 이어 두 번째다.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는 생활 속 불안요인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식품, 의약품 등에 대해 청원을 받아 다수가 추천한 제품을 수거·검사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는 제도다. 지난해 4월 시작한 이후 영·유아용 물휴지, 어린이 기저귀, 발효식초 등 다이어트 음료, 노니분말·환제품, 한약재 벤조피렌·화장품 에센스 등 6건의 국민이 요청한 제품군을 검사해 결과를 발표했다.


이 제도는 지난해 정부와 시민사회 협력을 기반으로 각국 정부의 국민참여 활성화를 위해 출범한 열린정부파트너십(OGP)에서 우리나라 대표 혁신 공약으로 뽑히기도 했다. 식약처는 지난달 정부혁신평가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적극적인 혁신행정을 통해 국민과 소통하는 국민 중심의 식품·의약품 안전관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