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번가, 서울주얼리지원센터와 공동으로 크리에이터 발굴한다

최종수정 2019.08.08 08:19 기사입력 2019.08.08 08:19

댓글쓰기

11번가, 서울주얼리지원센터와 공동으로 크리에이터 발굴한다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11번가가 재능있는 주얼리 소상공인들의 판로 개척을 돕는 '히든크랙 프로젝트'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11번가와 서울주얼리지원센터가 공동으로 기획했다. 월곡주얼리산업연구소가 후원한다.


주얼리 시장에는 개성은 있으나 적당한 판로를 찾지 못한 디자이너가 많다. 히든크랙은 이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주고 판매를 돕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본인의 주얼리를 소개하고 싶다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세공인, 디자이너, 예비 창업자, 아티스트 등 주얼리를 아이템으로 활동하거나 준비 중인 이들 모두 해당된다.


주얼리 크리에이터로서의 배경과 스토리, 제품 또는 브랜드의 컨셉과 철학에 대한 설명, 프로젝트 참여 동기와 앞으로 목표 등을 각각 500자 이내 혹은 3분 이내 영상으로 소개해 제출하면 된다. 이달 22일까지 온라인, 우편?방문 등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심사과정을 거쳐 다음달 4일 최종 20팀을 선정한다.


최종 선발된 주얼리 크리에이터는 오는 10월 중 11번가 기획전을 통해 본인의 아이템을 소개할 수 있다. 초기 시제품 제작 지원, 상품 이미지 및 영상 콘텐츠 제작 지원, 서울주얼리지원센터의 주얼리 프로모션인 '반지위크' 참여 지원 등의 여러 특전도 받는다.

임현동 11번가 패션 담당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진 주얼리 디자이너들에게 새로운 비즈니스 판로개척 기회를 제공하고 11번가에서의 성공적인 첫 데뷔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역량있는 주얼리 디자이너를 발굴하고 11번가와 함께 좋은 성과를 일궈낼 수 있도록 계속해서 좋은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