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대문구 ‘민원 구비서류 감축 및 제도 개선’ 추진

최종수정 2019.08.08 07:53 기사입력 2019.08.08 07:53

댓글쓰기

행정정보 공동이용 가능한 항목 서류 대신 전산으로 확인

동대문구 ‘민원 구비서류 감축 및 제도 개선’ 추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갖은 서류 구비에 따른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민원 구비서류 감축 및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구는 법령·자치법규에서 정하고 있는 자치민원(33개 부서 823종)에 대한 구비서류를 연중 수시로 점검해 불필요한 항목에 대해서 정비를 실시할 방침이다.


특히, 행정정보 공동이용을 통해 전산으로 확인 가능한 사항에 대해서는 서류 제출을 과감히 없애고, 민원인의 개인정보 보호 및 작성항목 간소화를 위해 민원서식도 정비한다.


구는 우선 부서별 자율 진단 및 민원여권과 전수조사를 통해 정비대상을 발굴, 정비대상에 대한 의견조회와 해당 부서의 실무 검토를 진행한다.


이어 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확인된 항목 가운데, 법령이나 시행령에 대해서는 서울시 및 중앙부처에 개정을 건의, 자치법규는 민원여권과 주관으로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구는 민원 구비서류 감축·정비를 통해 주민들에게 보다 신속하고 편리하게 행정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주민들의 민원 처리에 대한 만족도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천정희 민원여권과장은 “그동안 불필요한 서류 구비로 인해 주민들께서 많은 불편을 겪으셨기에 이번에 그러한 부분을 개선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주민들께서 편리하게 행정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