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국 교수 환영한다" vs "그냥 정치나 해라" 조국 서울대 복직 '대자보 논쟁'

최종수정 2019.08.08 08:04 기사입력 2019.08.08 07:39

댓글쓰기

지난 2일 조 교수 사퇴 촉구 대자보 붙자 반대 대자보 붙어

7일 서울대 교내 게시판에 `교정(校庭)에서 조국 교수를 환영하며`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7일 서울대 교내 게시판에 `교정(校庭)에서 조국 교수를 환영하며`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서울대 복직을 둘러싼 논란이 뜨겁다. 보수 성향으로 알려진 학생 단체 '서울대 트루스 포럼'은 최근 조 교수의 교수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그러자 또 다른 학생들은 "조국 교수를 환영한다"는 내용을 담은 익명 대자보를 내고 이를 반대하고 나섰다.


7일 서울대 학생회관 앞 게시판에는 '교정(校庭)에서 조국 교수를 환영하며'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다. 이 대자보는 앞서 '서울대 트루스 포럼'이 붙인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교수직 사퇴 촉구 대자보 옆에 붙었다.


대자보 작성자는 "조 교수를 사랑하는 학생들은 학내 분란을 만들지 않기 위해 그동안 나서지 않았다"며 "교수 개인에게 망신을 주기 위해 사퇴를 거론하는 의도가 순수해 보이지 않았고, 이를 참을 수 없어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오후 춘추관에서 조국 전 민정수석이 노영민 비서실장의 신임 수석 인선안 발표를 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달 26일 오후 춘추관에서 조국 전 민정수석이 노영민 비서실장의 신임 수석 인선안 발표를 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어 "조 교수 페이스북에서 알 수 있듯 조 교수의 휴직과 복직은 법률과 학칙에 따라 이뤄지고 있다"며 "(법무부) 장관에 임명될 경우 교수 휴직을 하는 것에도 법적, 절차적으로 문제가 없고, (조국) 교수의 선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 교수는 직업 정치인을 권하면 줄곧 거절 의사를 표했고, 민정수석을 하는 동안에도 '학교로 돌아갈 것'이라는 말을 했다"며 "그러니 우리는 담담히 학생의 자세로 공부하면서 기다릴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트XX 포럼의 (사퇴 촉구) 대자보를 훼손하지 않았다"며 "학내 논란이 지속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해 이번주 내에 (대자보를) 자진 철거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대 학내 게시판에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은 모습./사진=서울대 트루스 포럼 페이스북

서울대 학내 게시판에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은 모습./사진=서울대 트루스 포럼 페이스북



앞서 지난 2일'서울대 트루스 포럼'은 페이스북 페이지 등을 통해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성명문을 냈다.


포럼은 "폴리페서를 스스로 비판하신 교수님께서 자신에 대해 그렇게 관대하시니 놀라울 뿐"이라며 "내로남불의 화신이라는 소리를 들으시면서까지 구차하게 학생들 앞에 서셔야 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자로서 너무나 편협한 역사관을 갖고 계시다"며 "사노맹 사건(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 사건)에 가담하셨던 교수님께서 아직도 죽창가를 운운하시고 한일기본관계조약에 대해 교수님과 다른 의견을 갖는 분들을 친일파로 매도하시며 반일 선동에 앞장 서시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대 트루스 포럼 소속 학생들이 학내 게시판에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붙이고 있다./사진=서울대 트루스 포럼 페이스북

서울대 트루스 포럼 소속 학생들이 학내 게시판에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붙이고 있다./사진=서울대 트루스 포럼 페이스북



포럼은 "이런 편협한 사고를 가지고 계신 교수님께서 그동안 후학들에게 미쳤을 영향을 생각하니 경악스럽다"며 "교수님께서 서울대에서 법학교육을 담당하시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사퇴하지 않으신다면 뜻을 함께하는 재학생 동문들과 함께 적절한 대응을 준비하겠다"며 "맞으면서 가시려거든 교수님을 향한 실망과 우려와 비판이 어느 정도인지 명확히 확인하고 가시기 바란다"고 했다.


포럼은 온라인을 통해 서울대 구성원을 대상으로 '조국 교수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인 모임' 등록을 받고 있다. 이 단체는 박근혜 탄핵 무효를 주장해 온 단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