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을 시작 알리는 '입추'에도 무더위…시간당 30㎜ 강한 소나기 예보

최종수정 2019.08.08 07:42 기사입력 2019.08.08 07:38

댓글쓰기

9·10호 태풍 국내 영향 미지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가을의 문턱 '입추'에도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대기불안정으로 강한 소나기도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8일 낮 기온은 30~35도를 기록하겠다고 밝혔다. 어제 낮 기온은 26~35도였으며 평년 기온은 28~32도다.


충청도와 일부 경기남부, 남부지방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 기온이 더 오르면서 폭염특보가 전국적으로 확대 될 가능성이 있다. 또 밤사이 많은 곳에서 열대야가 발생하겠다.


강한 소나기도 예보됐다.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는 가운데 대기가 불안정해져서 오늘 낮부터 밤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 매우 강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비 구름대는 국지적으로 좁은 지역에서 매우 강하게 발달해 지역별 편차가 클 예정이다. 가까운 지역에서도 소나기가 강하게 내리는 곳과 내리지 않는 곳이 있겠다.

한편, 9호 태풍 레끼마와 10호 태풍 크로사가 동시에 북상 중인 가운데 아직 국내 영향 여부는 미지수다.


기상청 관계자는 "레끼마는 대만 북단을 거쳐 중국 상해 부근으로 북진하는 가운데 대만 상륙 정도에 따라 강도와 진로 변화가 있을 예정"이라며 "크로사는 속도가 아직 느려 5일 후에도 1000㎞이상 떨어져 있어 국내 영향 여부를 말하기 이르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