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 지원

최종수정 2019.08.08 07:38 기사입력 2019.08.08 07:38

댓글쓰기

피해기업 1.0% 장기 저리 융자 등 10억 원 수혈...보증재단 보증 100억 원 규모 확대

관악구,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긴급자금을 투입, 이자율 인하 및 보증 확대 등 적극적인 지원책을 마련한다.


이를 위해 구는 지역내 소재 등록 공장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 피해(예상) 업체를 파악 중에 있으며, 8월 중으로 지원 대상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구는 하반기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 시 일본 수출규제로 직접 피해를 입은 기업은 우선 지원, 이와는 별도로 기금 5억 원의 긴급자금을 마련, 피해기업에 지원, 총 10억 원을 지역경제에 수혈할 방침이다.


또, 융자 이율은 기존 이율보다 0.5% 낮은 1.0%로 지원, 이미 융자를 받은 피해업체에게는 상환기간을 연장한다.


관악구는 지난 5일 지역경제 밀착지원을 위해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관악구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은 ▲지역내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소상공인 재정난 해소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것으로 본 협약에 따라 우리은행은 서울신용보증재단에 5억 원을 출연,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총 100억 원(출연금의 20배수) 규모의 보증을 지원하게 된다.


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지역내 피해기업은 물론 담보력이 부족한 소기업·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지역내 중소기업에 신속한 지원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나아가 소기업·소상공인이 더욱 좋은 환경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일할 수 있도록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을 지속 발굴·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