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KT, 마케팅비 탓 2Q 실적 추정치 하회…ARPU 반등은 긍정적"

최종수정 2019.08.08 06:30 기사입력 2019.08.08 06:30

댓글쓰기

[클릭 e종목]"KT, 마케팅비 탓 2Q 실적 추정치 하회…ARPU 반등은 긍정적"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유안타증권은 8일 KT 에 대해 2분기 실적은 마케팅비 때문에 증권사 추정치를 밑돌았지만 ARPU 반등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만9000원을 유지했는데 7일 종가는 2만7250원이다.


KT는 전날 장중 2분기 연결 잠정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7.8% 감소한 2882억원이라고 공시했다.매출액은 5% 증가한 6조985억원, 순이익은 27.6% 줄어든 2030억원이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연결 영업이익이 추정치 3362억원보다 적었다고 알렸다.


마케팅비용이 예상보다 많은 7116억원으로 전년보다 20.2% 증가했다. ARPU는 전년보다는 1.8% 감소했지만 조기 실현됐다.


최 연구원은 ARPU의 경우 3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회사는 컨퍼런스 콜에서 4분기에야 반등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었다.

그는 "8만원 이상 가입자 비중은 80%를 넘고 있고 평균 데이터 이용량은 23GB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5세대(5G)의 경우 가입자 수가 지난 6월 말 기준 41만9000명이다. 컨콜에선 연말 10% 목표를 유지했다. 내년 목표는 30%다.


최 연구원은 "보조금 경쟁 우려가 일 수 있지만 보조금 경쟁은 3~6개월을 넘기기 어렵다"면서 "서비스에 대한 확고한 자신감 없이 KT가 내년 목표 30%를 제시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케팅비가 변수다. KT의 마케팅비용 회계 처리는 SK텔레콤 과 달리 '당기 발생 비용의 약 50%'를 해당 분기에 즉시 인식한다. SK텔레콤과 달리 2분기 실적이 컨센서스를 크게 하회한 원인으로 꼽힌다는 설명이다. 다만 LG유플러스 는 KT와 회계 처리 방식이 같다.


최 연구원은 "7월 마케팅 경쟁은 2분기보다 과열됐고, 이달 들어서도 8만원 요금제 기준 공시 지원금이 60만원을 웃도는 등 경쟁이 치열하다"며 "주가 측면에서 이달에서 오는 11월 ARPU 반등이 돼야 단기 반등할 수 있지만 지금 수준의 경쟁 과열이 4분기까지 이어지면 KT는 물론 통신업종의 내년 실적은 처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연구원은 KT 등 통신업종 주가 상승의 지속 여부는 보조금 인하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