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MS와 함께 모바일·PC 경계 허물다…'갤럭시 북S' 출시

최종수정 2019.08.08 06:00 기사입력 2019.08.08 06:00

댓글쓰기

MS, 언더아머, UNDP 등 다양한 파트너십 공개
MS와는 5G 시대 클라우드·인공지능 분야 협력 강화하기로

삼성, MS와 함께 모바일·PC 경계 허물다…'갤럭시 북S' 출시


[뉴욕(미국)=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 가 '갤럭시 언팩 2019'에서 다양한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모바일과 PC의 경계를 허무는 '갤럭시 북 S'를 출시한다. 언더아머와 함께 달리기 마니아를 위한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언더아머 에디션'도 출시한다. 유엔개발계획(UNDP)과는 불평등·기후·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마이크로소프트와 다양한 기기 간 통합된 사용 경험 제공=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5G 시대를 맞아 클라우드 컴퓨팅과 인공지능(AI)을 결합해 새로운 모바일 카테고리를 만들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기기·애플리케이션·서비스 간 매끄러운 연결성을 지원해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한 모바일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양사의 첫 번째 협력의 결과로 갤럭시노트10와 윈도우 10 기반 PC와의 연결성이 대폭 강화됐다. 사용자는 PC와 스마트폰을 오가지 않고도 PC에서 갤럭시노트10의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으며, 메시지·알림을 확인하고 바로 답변할 수 있다. 스마트폰 사진을 PC로 옮기지 않고 실시간으로 PC에서 확인하고 편집할 수도 있다.


사용자는 언제든지 갤럭시노트10 상단 퀵 패널 '링크 투 윈도우'에서 PC 자동 연결 기능을 설정하거나 해제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10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바일 이메일 솔루션인 아웃룩이 기본 탑재된다. 올해 가을부터는 사용자가 별도로 백업할 필요 없이 삼성 갤러리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기반의 마이크로소프트 원드라이브와 자동으로 동기화할 수 있어 어떤 디바이스에서든 사진과 비디오를 자유롭게 확인할 수 있다.

모바일과 PC의 장점을 결합해 새로운 모바일 컴퓨팅 카테고리를 여는 갤럭시 북 S도 선보였다. 세계 최초로 퀄컴의 7나노 PC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cx'를 탑재해 강력한 성능과 함께 LTE 이동통신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갤럭시 북 S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으로 휴대가 용이하며, 13.3인치의 터치 스크린과 일체형 키보드를 탑재해 업무나 학습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또한 한 번 충전으로 거의 하루 종일 사용할 수 있으며, 최대 1T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해 최대 1.5TB 용량의 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다.

삼성, MS와 함께 모바일·PC 경계 허물다…'갤럭시 북S' 출시


◆달리기 마니아를 위한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언더아머 에디션' 공개=삼성전자는 달리기 마니아를 위한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언더아머 에디션을 발표했다. 달리기 자세에 대한 피드백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사용자가 부상의 위험 없이 더욱 즐겁게 달리기를 즐길 수 있게 해준다. 사용자는 달리기 전에 페이스, 거리, 시간 등 목표를 설정하고 달리는 동안 오디오나 햅틱 효과로 코칭을 받을 수 있으며, 달리기 후에는 자세에 대한 분석 결과를 포함해 통합적인 운동 성과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알루미늄 재질로 가볍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블랙 스트랩의 44mm 모델과 모드 그레이 스트랩의 40mm 모델 두 가지로 출시된다.


◆유엔개발계획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 지원=삼성전자는 갤럭시 생태계를 확대하는 한편 유엔개발계획과 협력해 사회공헌활동도 전개한다. 유엔개발계획은 불평등·기후·환경 저하·교육 등 전지구적으로 당면한 17개의 문제를 정의하고, 이를 2030년까지 해결하기 위해 여러 세계적인 리더들과 협력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사용자들이 지속가능개발목표에 대해 인지하고, 이를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 글로벌 골'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지속가능개발목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직접 기부할 수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사용자들이 앱 내 배너 광고를 확인할 때마다 발생하는 광고 수익도 사용자들이 직접 특정 목표 지원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삼성 글로벌 골은 갤럭시노트10에 기본 탑재되며, 오는 23일부터 갤럭시S10 등 일부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와 유엔개발계획은 갤럭시노트10 스페셜 에디션 스마트폰 케이스와 무선 충전기를 출시하며, 해당 액세서리 수익금의 일부를 유엔개발계획의 '글로벌 목표' 프로그램에 지원할 계획이다. 스페셜 액세서리는 이달 말 한국과 미국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