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도네시아 "韓에 KF-X 분담금 낼 예산 없어"

최종수정 2019.07.21 09:30 기사입력 2019.07.20 15:48

댓글쓰기

방위사업청이 제공한 한국형 전투기 'KF-X' 전면부 기본설계 형상 모습. 사진=연합뉴스

방위사업청이 제공한 한국형 전투기 'KF-X' 전면부 기본설계 형상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인도네시아가 한국에 차세대 전투기(KF-X/IF-X) 공동 투자·개발 사업 분담금을 낼 예산이 없다며 분담금 축소를 원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분담금을 현금이 아닌 현물로 내는 방안을 제안했다.


20일 일간 콤파스와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위란토 인도네시아 정치법률안보조정장관은 "인프라와 인력개발에 예산지출을 우선시하다 보니 (한국에) 분담금을 지불할 예산이 없다"며 "인도네시아의 분담금 축소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단계에서는 현금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분담금을 내는 방안을 조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위란토 장관은 인도네시아에서 생산하는 CN-235 수송기를 한국에 제공하는 방안을 사례로 언급했다. CN-235 수송기는 한국군에서 사용되고 있다.


위란토 장관은 지난해 양국 대통령의 합의로 차세대 전투기 사업 분담금 재협상을 진행하고 있고, 자신이 인도네시아 측 대표로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인도네시아가 분담금을 줄이고 싶지만 한편으로는 양국의 우호 관계를 생각하고, 기술이전의 기회도 놓치고 싶지 않다"고 했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2015년부터 8조7천억원의 사업비를 공동 부담해 2026년까지 차세대 전투기를 개발·양산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인도네시아는 전체 사업비의 20%인 1조7000억원을 투자하고 시제기 1대와 각종 기술 자료를 이전받은 뒤 차세대 전투기 48대를 인도네시아에서 현지 생산할 계획이다.


하지만 인도네시아는 경제 사정이 어렵다며 2017년 하반기 분담금부터 지급을 미루다가 현재까지 지난해 분담금 1987억원과 올해 상반기 분담금을 내지 않았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