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22일 외통위서 日규제 철회촉구 결의안 처리…6월국회 '빈손'

최종수정 2019.07.19 19:44 기사입력 2019.07.19 19:44

댓글쓰기

여야 3당, 19일 세 차례 만남서 본회의 개최 합의 실패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9일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회동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9일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회동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여야가 2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일본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만나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문 의장이 결의안 처리를 강력히 요청했다"며 "현재까지는 '외통위에서 결의안을 처리한다'까지만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 대변인은 "여야는 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계속 가동해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를 심도 있게 지속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오는 22일 오전 11시 문 의장 주재로 다시 만남을 갖고 7월 임시국회 소집을 포함한 쟁점 현안을 재논의할 방침이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세 차례에 걸쳐 만남을 갖고 추경,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일본 수출규제 철회촉구 결의안 등 처리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각 사안을 둘러싼 여야 3당의 입장이 첨예하게 맞서면서 6월 임시국회는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열지 못하고 종료됐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