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치 "수출규제로 일본 기업도 손해볼 것"

최종수정 2019.07.15 21:12 기사입력 2019.07.15 2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3대 국제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피치가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로 장기적으로 일본 업체들이 손해를 볼 것으로 전망했다.


피치는 15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결정은 삼성전자, LG전자, SK하이닉스 등에 타격을 줄 수 있다"면서도 "해당 소재를 공급하는 일본 업체들, 메모리칩과 디스플레이를 구매하는 일본 업체들도 손해를 입을 가능성이 커 수출 규제가 장기화할 것 같지는 않다"고 내다봤다.


피치는 "이 분쟁이 고조되면 일본 수출업자들은 잃을 게 많다"며 "반면 한국 업체들은 공급자를 바꾸려고 노력할 것이며, 조정 기간을 거쳐 일본산 소재를 대신할 대체 공급자를 찾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피치는 일부 일본 업체는 대만과 한국에 있는 공장에서 규제 대상 소재를 생산한다며 무역 갈등이 길어지면 일본 업체에 타격을 주고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