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천년 전남 미래발전 비전, 블루 이코노미 시대 개막

최종수정 2019.07.12 23:53 기사입력 2019.07.12 23:53

댓글쓰기

김영록 전남지사 ‘문재인 대통령 전남 경제투어’ 통해 전남 미래비전 선포

새천년 전남 미래발전 비전, 블루 이코노미 시대 개막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도는 12일 전남도청 김대중 강당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관계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속 가능한 미래 지역발전을 선도할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영록 도지사를 비롯해 성윤모 산업부 장관, 강기정 정무수석, 서삼석 국회의원, 박지원 국회의원, 윤소하 국회의원, 이용재 전남도의장 등 정재계 인사와 600여 명의 도민이 함께 참석해 정도 새천년의 꿈과 희망을 함께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블루 이코노미의 핵심 프로젝트를 시각적으로 형상화한 홍보부스 관람, 새천년 전남 비전 선포식, 에너지신산업의 중심 나주 혁신도시 방문 그리고 지역 경제인 간담회 일정을 차례로 소화하며 전남의 발전 잠재력과 가능성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남도가 밝힌 새천년 비전 ‘블루 이코노미’ 는 ‘전남의 새로운 바람, 블루 이코노미(Blue Economy)’라는 슬로건 아래, 전남이 가진 풍부한 청정자원을 지속 가능한 혁신적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승화시킨 새롭고 야심 찬 도전이라는 평가다.


전남의 ‘블루 이코노미’ 비전은 ‘블루 에너지, 블루 투어, 블루 바이오, 블루 트랜스포트, 스마트 블루 시티’라는 다섯 가지 블루 프로젝트를 통해 분야별 미래발전을 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다섯 가지 블루 프로젝트는 지난 6월 말 민선 7기 1주년 기념 기자회견에서 향후 전남이 나아가야 할 미래 비전으로 제시되었으며, 이번 비전 선포식을 통해 더욱 구체화되었다는 측면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블루 이코노미의 다섯 가지 프로젝트의 핵심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프로젝트인, ‘블루 에너지’는 신재생에너지 자원이 풍부한 전남의 자연조건과 한전공대, 연구 클러스터, 에너지 밸리 등 기존 인프라를 바탕으로 전남을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수도로 육성해 나가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두 번째, 남해안 시대의 기적을 이뤄낼 신성장 관광 ‘블루 투어’는 천혜의 청정 자원과 유서 깊은 역사·문화자원 등 남해안의 풍부한 관광 콘텐츠를 연계 개발해 세계적인 해양관광의 랜드마크로 만들어나간다는 구상이다.


세 번째, ‘블루 바이오’는 국내 유일의 백신 산업 생태계, 다량의 천연물 원료 생산 등 전남의 보유자원을 기반으로 미래 유망 생명 산업인 바이오산업을 집중 육성해 전남을 바이오-메디컬산업의 허브로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네 번째, ‘블루 트랜스포트’는 전국 최대 드론 시험 공역과 국내 최고의 e-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구축 등 전남의 강점을 토대로 세계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미래형 운송기기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이다.


끝으로 다섯 번째 프로젝트인, ‘전남형 스마트 블루 시티’는 전남의 쾌적한 자연환경과 4차산업혁명 시대 IT 신기술을 융합해 청년, 직장인, 신중년 등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신개념 미래 스마트 신도시를 만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남도에서는 이상의 다섯 가지 핵심 블루 프로젝트가 조기에 실현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사업에 대해 국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정부의 깊은 관심과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이번 경제투어를 통해 전남도는 ▲한전공대 설립 지원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 국가계획 반영 ▲전남형 스마트 블루 시티 국가 시범도시 지정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민간투자 활성화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 여수 유치 ▲전남도 내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지원 ▲국립 심뇌혈관질환 센터 호남권 설치 등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비전 선포식 인사말을 통해 “전남은 넉넉하고 강인한 정신으로 역사의 고비마다 역사의 물줄기를 바로 잡아 왔다”며 “난세를 이기는 힘이 평범한 사람들에게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 주고, 대한민국을 지켜 온 전남도민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 “전남은 새로운 천년이 시작되는 원년을 맞아 천년을 이어온 도전정신으로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준비를 마쳤다”는 평가와 함께 “전남의 블루 이코노미가 전남발전과 대한민국 경제 활력의 블루칩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천년을 흘러온 도전정신과 강인함, 의로운 기개를 유감없이 발휘해 미래세대가 전남의 오늘을 대한민국의 새로운 내일이 시작되는 날로 기억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전남 지원계획에 대해 “최근 정부에서 심의 의결한 한전공대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2022년에 차질 없이 개교되도록 지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신재생 에너지원이 풍부한 전남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에너지 중심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나주 혁신도시의 에너지 밸리가 차세대 에너지 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전남이 고흥 나로우주센터와 연계한 드론산업의 중심지와 480억 초소형 전기차 실증사업 선정을 통한 미래차산업의 선도지역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관광에 대해서는 “해양관광 자원이 풍부한 매력 만점 관광지인 전남의 신안, 여수 연도교를 계획대로 건설해 관광 교통 인프라를 지속해서 개선하고, 호남 고속철을 조속히 완공해 경전선과 연결해 무안국제공항을 편리하게 이용하는 등 이순신 장군의 유적지를 포함한 서남해안 관광휴양벨트 조성사업과 남해안 관광 활성화 사업을 지원해 전남 관광 6천만 시대를 정부가 함께 열겠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의 바이오 헬스산업 육성전략과 전남의 바이오산업 비전을 연계해 국민건강 100세 시대를 함께 만들고 ‘바이오-메디컬 허브, 전남’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정부가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교통 인프라에 대해서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부산까지 2시간대로 단축하고 영호남이 함께 성장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사업을 시작으로 무안국제공항이 지역 균형발전을 이끄는 거점 관문 공항으로 성장시키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이어 연단에 오른 김영록 지사는 ‘블루 이코노미’ 비전 보고에 앞서, 올해 초 해상교량 건설사업·수산식품 수출단지 예타면제, 경전선 전철화 사업 예타 포함 등 2조 9천억 원에 달하는 대규모 균형발전 프로젝트 지원과 한전공대 나주 혁신도시 유치 확정 등 문재인 정부의 전폭적인 전남 지원에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와 함께 “전남의 무한한 잠재력과 열정으로 블루 이코노미를 반드시 성공시켜 미래로 웅비하는 생명의 땅 으뜸 전남과 더 큰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히며 “전남의 블루 이코노미 비전이 앞으로 우리 경제를 이끌어갈 힘찬 동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