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통령이 자사고 폐지 막아달라" … 서울 학부모 3만명 서명 전달

최종수정 2019.07.03 10:33 기사입력 2019.07.03 10:33

댓글쓰기

4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자사고학부모연합회 소속 학부모들이 자율형사립고 폐지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4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자사고학부모연합회 소속 학부모들이 자율형사립고 폐지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 지역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학부모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사고 폐지 정책을 막아달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서울시자사고학부모연합회 소속 학부모 70여명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자사고 폐지 수순을 밟고 있는 교육청과 교육부를 막아달라'는 내용의 서한문을 낭독하고 자사고 폐지에 반대하는 3만여명의 서명서를 청와대에 전달한다.


이들은 서한문에서 "서울 자사고 중 강남ㆍ서초에 위치한 학교는 5개뿐이고, 학생과 학부모도 교육을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는 서민"이라며 "자사고를 폐지할 경우 강남 8학군이 부활해 교육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을 공약을 내건 각 시도교육감을 향해서는 "지역 교육감의 이념에 따라 이렇게 자주 교육정책이 바뀔 수는 없다"며 "아무런 대책도 없이 우리 아이들의 학교 선택권을 제한하고 평등교육만을 강조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법률로 폐지하지 못해 평가의 잣대를 바꿔 폐지를 하려는 것이야 말로 권력을 가진 자의 횡포가 아니냐"고 반문했다.


연합회는 "학생, 학부모, 학교 동의 없는 자사고 폐지는 결코 있을 수 없다"며 "평범한 아이들의 일상이 정치적 성향에 의해 흔들리지 않도록 대통령께서 힘을 실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에는 총 22개 자사고가 있으며 이 중 13개교가 올해 재지정 평가를 받는다. 서울시교육청은 오는 9일 13개 자사고에 대한 운영평가 결과와 재지정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