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델만코리아, 19일 트렌드북 ‘EDK Trends Watch’ 제3호 펴내

최종수정 2019.06.25 17:06 기사입력 2019.06.25 17:05

댓글쓰기

제4의 미디어 인플루엔서 등 2020년 견인할 11대 트랜드 발표

(좌)EDK Trends Watch 제3호 표지 (우)에델만코리아의 연구 조직 EDK Lab

(좌)EDK Trends Watch 제3호 표지 (우)에델만코리아의 연구 조직 EDK Lab


에델만 코리아 박하영 부사장이 2019년 에델만디지털코리아 쇼케이스에서 '취향의 풍요'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에델만 코리아 박하영 부사장이 2019년 에델만디지털코리아 쇼케이스에서 '취향의 풍요'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세계 최대 글로벌 PR전문기업 에델만코리아가 6월 19일 에델만디지털코리아 쇼케이스에서 트렌드북 ‘EDK Trends Watch’ 제3호를 발간하고 2020년을 견인할 11대 트렌드를 발표했다.


에델만디지털코리아 트렌드북 ‘Edelman Digital Korea Trends Watch’ 제3호가 꼽은 2020년의 11대 트렌드는 ▲콘텐츠 커머스, 이커머스 시장의 새로운 대안 ▲콘텐츠 홍수 시대의 콘텐츠 전략 ▲터칭 빌리버, 직접 경험 시대 ▲퍼포먼스 마케팅의 진화 ▲제4의 미디어, 인플루언서 ▲잊혀진 세대의 부상, X세대 ▲신(新) 실용주의자를 이해하는 법, YM세대 ▲풍요 세대의 등장, Z세대 ▲5G, 초연결 시대의 개막 ▲인공지능과의 공생 ▲블록체인과 데이터 패러다임의 변화 등이다.


에델만은 2020년을 오디언스가 다양한 선택의 기회를 가지는 ‘풍요의 시대’로 명명하며, Z세대와 X세대를 주요 공략할 세대로 꼽았다. ‘풍요의 세대’인 Z세대는 세계화와 디지털화로 완전 무장한 가장 젊은 소비세대로, 에델만은 이들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온라인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영역에서도 풍부한 콘텐츠와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에델만은 브랜드가 젊은 세대에만 매몰될 것이 아니라 가장 젊고 트렌디한 중년 문화를 만들어갈 X세대도 주목할 것을 조언했다. 특히, 급격히 증가한 4~50대의 1인 가구 소비, 주52시간 근무제 실시와 함께 증가하는 여가 관련 소비 등 X세대의 사회ㆍ경제적 숨은 니즈를 공략해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것을 제언했다.


에델만디지털코리아 박하영 부사장은 “디지털로 무장한 소비자가 다양한 선택지를 갖게 되면서 브랜드가 소비자의 마음을 얻기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며, “’EDK Trends Watch’ 제3호는 다가오는 2020년 풍요의 시대에 브랜드가 보다 잘 대비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이라고 소회를 전했다.

한편, 에델만디지털코리아는 에델만 코리아의 디지털과 브랜드 사업부문의 통합 브랜드로 2016년 디지털과 브랜드 프랙티스를 통합한 이래 현재 ‘삼성전자’, ‘GS 칼텍스’ 등 대기업의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뿐만 아니라, ‘SK텔레콤’, ‘페라리’, ‘라인프렌즈’, ‘캘리포니아아몬드협회’, ‘HP’, ‘썬키스트’, ‘바릴라’, ‘삼성LSI’ 등 국내외 기업의 캠페인 컨설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