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간편식 천국"…찬물 부으면 밥 뚝딱·셰프 요리 내손으로(종합)

최종수정 2019.05.10 17:25 기사입력 2019.05.10 15:14

댓글쓰기

국내 유일의 간편식·대용식 전시회 9일 개막…첫날부터 인산인해
200여개 부스서 다양한 HMR·CMR 등 선봬…간편한 밀키트 인기
잇츠온·비비고·청정원 등 1인가구 시대 맞춤형 식품 트렌드 선도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 간편식-HMR 전시회'에서 방문객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오는 11일까지 사흘간 코엑스 B2홀에서 열린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 간편식-HMR 전시회'에서 방문객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오는 11일까지 사흘간 코엑스 B2홀에서 열린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최신혜 기자] "인터넷에서 가정간편식(HMR) 박람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접하고 요리 카페 회원들과 함께 방문했어요. 그동안 접하지 못했던 간편식이 많네요. 밀키트에 처음 도전해보려고 양 손 가득 장바구니를 채워갑니다." -주부 주복희(59)씨


"우리 회사는 국내 최초로 파우더 타입 떡볶이 소스를 개발했습니다. 아직 브랜드 인지도는 낮지만 시식코너를 찾은 관람객들의 반응이 뜨거워 뿌듯함을 느끼고 있어요."-미쓰리 떡볶이 부스 운영 관계자


올해로 3회를 맞이한 '2019 서울 국제간편식ㆍ HMR 전시회'는 9일 개막 첫 날부터 수 많은 관람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서울 강남 코엑스 B2홀 입구에는 외국인 바이어와 업계 종사자, 가방을 멘 학생과 주부 등의 관람객들이 입장권을 구매하기 위해 길게 대기줄을 이룰 정도로 붐볐다. 이 전시회는 HMR과 간편대용식(CMR) 산업의 모든 것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전시회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참여업체가 크게 늘면서 200여개 부스에서 다양한 HMR, CMR, HMR 용기 등을 선보였다.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 간편식-HMR 전시회'에서 방문객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오는 11일까지 사흘간 코엑스 B2홀에서 열린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 간편식-HMR 전시회'에서 방문객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오는 11일까지 사흘간 코엑스 B2홀에서 열린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한국야쿠르트의 HMR 브랜드 '잇츠온' 부스가 눈에 들어왔다. 밀키트(손질된 식재료와 혼합된 소스를 이용해 쉽고 빠르게 조리할 수 있는 식사키트)에 대한 인기를 반영하듯 부스 관계자들은 몰려드는 관람객들을 응대하느라 잠시도 쉴 틈이 없어 보였다. 한국야쿠르트 관계자는 "HMR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졌다는 사실을 박람회 첫 날부터 실감하고 있다"며 "특히 부대찌개, 우육탕면 등 밀키트 제품이 관람객들에게 인기"라고 설명했다.


HMRㆍ밀키트 시장의 리딩 브랜드로 손꼽히는 CJ제일제당 '비비고' 부스에도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CJ제일제당은 시장에서 독주체제를 이어가고 있는 밥, 국물요리, 냉동면 등 HMR을 주력 제품으로 선보였다.


직장인 권민지(35) 씨는 "신혼부부라 평소 비비고 간편식을 애용하고 있다"며 "박람회서 차돌박이 볶음밥, 냉동면 제품을 처음 봤는데, 이렇게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는지 몰랐다"고 놀라워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를 주력으로 선보이는 자리여서 최근 론칭한 밀키트 '쿡킷' 제품을 선보이지 못했지만 밀키트 종류와 구매처에 대한 관람객들의 문의가 많아 상세히 설명해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2015년 국내 밀키트 시장의 포문을 스타트업 프레시지도 대규모 부스로 참여했다. 프레시지는 최현석ㆍ오세득 등 국내 유명 셰프와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인지도를 쌓았다. 이를 발판으로 밀키트 시장 점유율 70%까지 차지(2018년 12월 기준)하고 있다. 이 곳 부스는 특히 30~40대 주부들에게 인기 만점이었다. 프레시지 관계자는 "워킹맘들에게 밀키트 제품이 단연 인기"라며 "박람회를 통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제품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 간편식-HMR 전시회'에서 방문객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오는 11일까지 사흘간 코엑스 B2홀에서 열린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 간편식-HMR 전시회'에서 방문객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오는 11일까지 사흘간 코엑스 B2홀에서 열린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2016년부터 100여종 밀키트를 판매해온 스타트업 마이셰프도 관람객들을 맞이하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모습이었다. 마이셰프 관계자는 "할인 행사를 통해 제품을 저렴하게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줄을 지어 바이어 상담을 진행하지 못할 정도로 바빴다"며 "특히 수출용 특화 밀키트인 '냉동 밀키트'를 이 자리에서 처음 선보였는데, 바이어들의 수출 문의가 끊이지 않았다"고 귀띔했다.


본아이에프의 자회사인 순수본은 다양한 죽 제품을 선보였다. 순수본 관계자는 "죽에 대한 관람객들의 문의가 많아 이제 죽이 환자식이 아닌 대용식으로 자리잡았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실감했다"며 "죽 제품을 반조리 상태로 납품해줄 수 있는지 여부를 묻는 바이어들도 상당히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온라인몰 중심으로 판매하던 상품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날 수 있도록 판매처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매일유업 '셀렉스' 역시 대용식으로서의 확고한 입지를 증명했다. 관람객 응대를 도맡은 박정숙 영양사는 "박람회에서 직접 제품을 판매하고 있지는 않지만 오전에 시식용 종이컵 1000개가 동이나 인근 마트로 달려가 종이컵을 새로 사왔다"며 바쁜 호흡을 가다듬었다. 셀렉스는 고령층 영양 전문 브랜드로 고단백 음료, 프로틴 바 등 제품을 선보이고 있지만, 20~30대 등 젊은층에게도 인기가 많다는 게 그의 설명.


박 영양사는 "오전에 운동을 즐겨 한다는 대학생들이 잔뜩 몰려왔었다"며 "맛이 없고 섭취가 불편한 단백질파우더 대신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셀렉스를 구입하는 젊은층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르포]"간편식 천국"…찬물 부으면 밥 뚝딱·셰프 요리 내손으로(종합)


대기업 뿐 아니라 중소기업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 상품들도 자리를 빛냈다. 유난히 긴 줄을 자랑한 부스는 미쓰리 떡볶이. 시식코너 앞으로 길게 줄 선 관람객들은 "기대 이상으로 굉장히 맛있다"며 연신 감탄했다. 직장인 장유진(31) 씨는 "맛도 있고 떡, 소스 등 가격이 저렴해 여러 개를 구입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미쓰리 떡볶이 관계자는 "오는 관람객들마다 '미쓰리 떡볶이가 뭐지', '처음 들어보네' 등의 반응을 보이면서도 시식을 한 대다수가 맛있다고 웃음을 짓는다"면서 "방문 연령층도 초등학생부터 40~50대 주부들까지 다양한데, 박람회를 계기로 좀 더 인지도 있는 브랜드고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연신 환한 미소를 지었다.


간편식 시장과 함께 성장한 용기 관련 업체들도 부스에서 바이어와 관람객들을 응대하기 바빴다. 대표적인 곳이 친환경 식품용기 원료개발회사 데코플러스. 이곳에서는 플라스틱과 자연재료를 결합하는 기술을 보유, 협력 공장과 성형업체 등에 원료를 공급해 친환경 용기를 만든다. 데코플러스 관계자는 "최근 배달음식, 간편식 등이 뜨고 있는 점에 착안해 친환경 용기를 식품업계에 소개하기 위해 박람회에 참가했다"며 "예비 창업자, 용기를 만드는 제조업자 등에게 큰 관심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 간편식-HMR 전시회'에서 방문객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오는 11일까지 사흘간 코엑스 B2홀에서 열린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 간편식-HMR 전시회'에서 방문객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오는 11일까지 사흘간 코엑스 B2홀에서 열린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착한음식은 이색 용기에 담은 제품으로 주목을 끌었다. 관람객들은 '찬물만 부었는데 즉석에서 뜨끈뜨끈한 밥이 된다'는 팸플릿과 매대에 놓인 '야불밥', '야불면' 등의 제품을 구경하는 모습이었다. 착한음식 관계자는 "인체에 무해하고 실용적인 발열용기를 자체 개발해 야외 발열용기 즉석식품을 제조하는 전문회사"라며 "야외에서 불없이 찬물로 끓여먹는 '야불'과 발열 용기 브랜드 '야불쿡' 등을 판매하는데, 오전내내 야불쿡에 식품 등을 넣어 판매하고 싶다는 바이어들의 문의를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아세안 국가들의 이색 간편식도 관람객들의 발길을 잡았다. 태국에서 수입한 새우머리 스낵을 판매하는 TMG홀딩스의 조휘재 마케팅 매니저는 "안주 간편식으로 인기가 많을 것 같아 수입·판매를 하게 됐다"며 "시식한 관람객들의 반응이 좋아 기대가 크다"고 웃음을 지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