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초대형 사이클론 '파니' 약화…30여명 목숨 앗아가

최종수정 2019.05.05 13:11 기사입력 2019.05.05 13:1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인도 동부와 방글라데시를 강타한 초대형 사이클론 '파니'가 30여명의 인명피해를 낸 뒤 소형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해졌다.


5일 인도 힌두스탄타임스와 방글라데시 다카트리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8시(이하 현지시간) 인도 동부 오디샤주에 상륙한 파니는 방글라데시까지 큰 피해를 남긴 뒤 4일 오후부터 대부분의 위력을 상실했다. 한때 중심부 최고 풍속이 240∼250㎞까지 달했던 파니는 5일 오전 현재 방글라데시까지 거의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방글라데시 기상 당국 관계자는 "4일 오후 파니가 저기압으로 약해지면서 위력 대부분이 사라졌다"며 "위험 경보도 모두 해제했다"고 말했다.


파니는 1999년 1만여명의 사망자를 낸 '슈퍼 사이클론' 이후 벵골만에 닥친 가장 강력한 사이클론 중 하나로 꼽힌다. 파니는 인도 동부와 방글라데시를 관통하며 3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것으로 집계됐다. 인도와 방글라데시에서 각각 16명 이상, 14명 이상 숨졌으며, 양국 부상자 수는 200여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파니로 인해 오디샤주에서만 1만여 마을이 피해를 보았다. 방글라데시에서도 가옥 2000여채가 파괴됐다. 곳곳에서 단전, 단수, 침수 피해가 생겼다. 나무 수십만 그루가 쓰러지거나 뿌리째 뽑혔다. 건물 지붕까지 바람에 뜯겨 나갔다. 특히 오디샤주 힌두교 성지 푸리와 주도 부바네스와르 등의 피해가 컸다. 여러 곳의 도로가 쓰러진 나무로 막혔고, 부바네스와르에서만 전봇대 1만여 기가 완전히 파괴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파니의 엄청난 위력을 고려할 때 전반적인 인명·재산 피해는 애초 우려했던 것보다는 크지 않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현지 언론은 당국이 일찌감치 파니의 접근을 알리며 대비에 나섰고, 인도와 방글라데시에서 각각 120만명, 160만명을 미리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시키면서 큰 피해를 막았다고 평가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