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맥매스터 전 미국 NSC 보좌관 "북한 핵보유, 한미동맹 파괴 목적"

최종수정 2019.05.05 12:11 기사입력 2019.05.05 12: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허버트 맥매스터 전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을 보유하는 목적이 한미동맹을 파괴해 무력으로 남북을 통일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맥매스터 전 보좌관은 5일자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하며 미국과 동맹국이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이라는 선택지를 유지하는 것이 극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억지력을 위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견해에 대해 "틀린 해석"이라고 주장하며, 한국과 미국이 북한의 유사시를 대비한 군사훈련을 하지 않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맥매스터 전 보좌관은 작년 3월 경질될 때까지 트럼프 정권 초기 NSC 보좌관을 맡으며 '최대한의 압력'을 핵심으로 하는 미국의 대북 정책을 주도했다.


아사히는 맥매스터 전 보좌관이 보수 성향 허드슨연구소의 일본 담당 부장에 조만간 취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