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한국당, 영원히 밖에 있을 생각 없다면…‘극한투쟁’ 능사 아냐”

최종수정 2019.05.05 11:52 기사입력 2019.05.05 11:52

댓글쓰기

“민주당, 진영 결집의 계기로 재미 보려 해선 안돼”
“한국당, 박수치는 사람만 봐선 안 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5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집권 여당인 민주당은 국회 정상화 입구 전략을 제시해야 하고, 제1야당인 한국당은 출구 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름이 다가오는데 국회는 빙하기다”라며 “국민들의 시선은 따갑기만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은 국민들의 비판을 투명하게 볼 줄 알아야 한다”며 “박수치는 사람만 봐서는 안 되고 진영을 위한 정치가 아니라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극한투쟁만이 능사가 아니다”라며 “영원히 밖에 있을 생각도 없다면, 지나침의 경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도 여당답게 책임감 있게 나서야 한다”며 “여당이 해야 할 것은 마이웨이가 아닌 야당에 대한 더 적극적인 설득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 역시 극한 대립을 진영 결집의 계기로 삼아 재미 보려 해서는 안 된다”며 “하루빨리 국회를 복원해 민생과 개혁을 위해 할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