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어가 소득 사상 첫 5천만 원 돌파

최종수정 2019.05.05 10:46 기사입력 2019.05.05 10:46

댓글쓰기

전남도, 어가 소득 사상 첫 5천만 원 돌파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국 제1 수산도인 전남지역 어가 소득이 크게 늘어난 가운데 전국 평균 어가 소득이 사상 처음으로 5천만 원을 돌파했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농가 및 어가 경제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니 전국 어가 평균소득이 2013년부터 매년 증가해 2018년 사상 처음으로 5천만 원을 넘어섰다.


연도별 평균 어가 소득은 2013년 3859만 원이었던 것이 2014년 4101억 원, 2015년 4389억 원, 2016년 4708억 원, 2017년 4902억 원, 2018년 5184억 원이다. 다만 어가당 평균 자산은 4억 3427만 원으로 전년(4억 3723만 원)보다 0.7% 줄었다.


어가 소득을 구성하는 소득종류별 비중은 어업소득이 49.5%, 제조업, 도소매업 등 어업 외 소득이 26.1%, 보조금, 공적연금 등을 포함한 이전소득이 19.7%, 비경상소득이 4.7% 순이었다.


어업형태별로는 양식 어가의 어가 소득이 7941만 원으로 어로 어가의 4172만 원에 비해 1.9배 높았다. 전년과 비교하면 양식 어가는 2.5% 증가했고, 어로 어가는 7.8%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어류 소비 감소 및 패류 양식환경 악화(태풍 고·저수온)로 양식어업 생산량과 생산액이 다소 줄고 어황 여건 양호로 어획량이 크게 늘어 연근해어업 생산량과 생산액이 증가한 영향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나이별로는 40대 이하 경영주의 어가 소득이 1억 350만 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어가 자산은 50대 경영주가 5억 740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나이별 어가 소득을 전년과 비교하면 50대 이하는 감소했지만 60대 이상은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전남지역의 수산물 생산량은 전국 생산량의 56%, 생산액의 38%를 차지해 전국 어가 평균 소득 증가를 견인하고 있다.


전남도가 실시한 2018년 고소득 어업인 조사에서 1억 원 이상 고소득 어가가 도 2413 어가로 전체 어가의 13%에 달했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전남이 전국 어가 소득 증가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만큼 앞으로도 친환경?스마트 양식기반 산업을 구축하고 지속해서 수산자원 조성사업을 확대해나가겠다”며 “수산물 고차가공으로 수산식품 경쟁력을 확보하고 해양관광산업을 활성화해 어업인 소득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