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 날씨] 어린이날 일교차 커…낮 최고 28도까지

최종수정 2019.05.05 00:01 기사입력 2019.05.05 00:01

댓글쓰기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 사진 =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일요일인 5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다. 오후 3시 이후에는 구름이 조금 끼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동해상에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으로 보인다.

기온은 평년(아침 최저 8~13도, 낮 최고 20~24도)보다 1~4도 높겠다. 아침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기온이 떨어져 10~16도 정도가 예상된다. 낮에는 일사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21~28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이상 매우 커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4도 △대전 13도 △대구 14도 △전주 14도 △광주 14도 △부산 16도 △춘천 11도 △강릉 16도 △제주 16도 △울릉도·독도 14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7도 △대전 27도 △대구 28도 △전주 26도 △광주 27도 △부산 23도 △춘천 27도 △강릉 26도 △제주 23도 △울릉도·독도 21도 등으로 전망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경남과 부산, 울산, 제주를 제외하고 전국이 나쁨’ 수준을 보인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일부 중부지방(충남 제외)과 경북내륙, 전남(광양), 제주에는 이날도 실효습도가 25~35%로 매우 건조하겠다. 고기압의 영향권에서 맑은 날씨가 이어져 그 밖의 지역에서도 대기가 차차 건조해질 예정이다. 산불 등의 각종 화재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