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영교 "파견 판사 만나 얘기한 적 없다…19대 때 일" 의혹 부인

최종수정 2019.03.03 19:05 기사입력 2019.03.03 19:05

댓글쓰기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재판 청탁 의혹에 휩싸인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파견)판사를 만나 얘기한 적이 없고, 죄명을 변경 해달라고 한 적도 없고, 벌금형으로 해달라고 한 적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서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 기자회견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19대 국회 때 있었던 일이고 지금은 20대 국회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1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추가 기소 공소장에서 서 의원이 국회 파견 판사에게 강제추행 미수 혐의로 재판중인 지인 아들의 선처를 부탁했다는 내용이 언급되면서 재판청탁 의혹이 제기됐다.


서 의원은 "그 판사를 만난 일이 기억이 나지 않고 당일(2015년 5월 18일) 일정 상 그 판사를 만날 수도 없었다"면서 "내가 죄명을 바꿔 달라고 했다는데 법원에서 바꿀 수 있나. 공소장을 바꾸는 것은 법원이 검찰한테 명령을 내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의원은 올 초 지역구 주민들에게 보낸 '어려운 청년을 도운 것'이라는 내용의 문자에 대해서는 "문자에서는 (당사자가) 치료 중이며 변호사 선임을 하지 못했고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합의를 해준 상태고 그런 얘기를 살펴보고 들어본 것이라고 한 것"이라며 "그것을 법원 쪽에다 얘기했다고 한 적 없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지난달 28일 서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해당 안건은 향후 윤리심사자문위원회로 넘어가 의견을 받게 되고, 윤리심사자문위가 의견을 제시하면 윤리특위는 징계심사 소위, 전체회의를 거쳐 최종 징계를 결정하게 된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