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신영·한투·대신자산신탁에 부동산신탁업 예비인가

최종수정 2019.03.03 15:48 기사입력 2019.03.03 15:48

댓글쓰기

신영자산신탁(가칭), 한투부동산신탁(가칭), 대신자산신탁(가칭) 등 3곳이 부동산신탁 신규 사업자로 선정됐다.


금융위원회는 3일 오후 증권선물위원회와 금융위 임시회의를 잇따라 열어 이들 3곳에 대한 예비인가를 의결했다. 앞서 외부평가위원회는 이들 3곳이 요건을 충족하면서 사업계획 등이 다른 신청회사에 비해 우수하다고 평가하고 그 결과를 금융위에 보고했다.


이들 3곳 회사는 인적·물적요건 등을 갖춰 본인가를 신청하고, 이후 한달 안에 본인가를 받으면 영업을 시작할 수 있다. 부동산 신탁회사 본인가는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이뤄지는 것으로, 현재까지 신규 사업자 진입 없이 11곳이 경쟁하며 유지돼왔다.


신영자산신탁은 신영증권이 유진투자증권과 컨소시엄을 꾸려 설립 준비 중인 회사다. 한투부동산신탁은 한국투자금융지주, 대신자산신탁은 대신증권이 각각 설립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은 앞서 민간 전문가 7명으로 채워진 외부평가위원회를 구성해 부동산신탁업을 신청한 회사 12곳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