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성현 8언더파 "역전우승 환호"

최종수정 2019.03.03 16:13 기사입력 2019.03.03 16:13

댓글쓰기

HSBC위민스월드챔피언십 최종일 2타 차 우승, 통산 6승째

박성현 8언더파 "역전우승 환호"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넘버 2' 박성현(26)의 첫 승 환호다.


3일 싱가포르 센토사골프장 탄종코스(파72ㆍ6718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HSBC위민스월드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최종일 8언더파를 몰아쳐 2타 차 역전우승(15언더파 273타)을 완성했다. 지난해 8월 인디위민인테크챔피언십 우승 이후 7개월 만에 거둔 시즌 첫 우승이자 통산 6승째, 우승상금은 22만5000달러(2억5000만원)다. 한국 선수의 시즌 3승째다.


박성현은 4타 차 공동 8위로 출발해 버디 9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았다. 1~3번홀 3연속버디와 6~7번홀 연속버디 이후 8번홀(파5) 보기로 잠시 주춤했다. 그러나 후반에 10, 13, 14번홀 버디로 기어코 리더보드 상단을 점령했고, 16번홀(파5)에서 천금같은 버디를 추가해 경쟁자들의 추격에서 벗어났다. 지난주 혼다LPGA타일랜드 공동 21위에 이어 두번째 대회 만에 거둔 짜릿한 우승이다.


박성현이 바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통산 10승을 달성한 뒤 2017년 미국 무대에 입성한 선수다. 비회원 신분으로 7개 대회에서 68만2000달러(7억7000만원)의 상금을 벌어 'LPGA투어 직행 티켓'을 확보하는 기염을 토했다. 첫 해 US여자오픈을 포함해 2승을 거둬 신인왕과 상금퀸, 올해의 선수를 접수했다. 지난해도 메이저 KPMG위민스 우승 등 3승을 수확해 한국 선수 최다승을 올렸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