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소전기차 780% ↑"…친환경車 판매, 지난해 '연간 10만대' 첫 돌파

최종수정 2019.03.03 11:55 기사입력 2019.03.03 10:49

댓글쓰기

국내 친환경차, 2018년 판매 12만4979대...전년比 26.2% ↑
하이브리드차, 양적 성장 견인...수소전기차 판매 780% 급증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사진=현대차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국내 친환경차 시장이 지난해 '연간 10만대 판매' 고지를 넘어섰다. 하이브리드차를 중심으로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면서 지난해 판매량은 전년 대비 26.2% 증가한 12만4979대를 기록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3일 발표한 '2018년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친환경차의 승용차 시장 점유율은 2015년 2.8%에서 2018년 8.2%로 확대됐다. 이는 서유럽(6.6%)과 미국(3.9%)보다 높은 수준이다.


종류별로는 수소전기차가 가장 급격한 증가세를 보였다. 수소전기차는 전용 모델인 현대자동차 넥쏘를 중심으로 전년 대비 780% 이상 증가한 731대(버스 2대 포함)가 판매됐다. 정부 보급목표인 659대를 넘어선 기록이다.


전기차 역시 전년 대비 2배 넘게 증가하며 연간 판매량 3만대를 돌파했다. 신규 모델 출시와 정부 구매보조금 및 세금감면 규모 확대에 힘입은 결과다.


아울러 친환경차 시장의 양적 성장은 하이브리드차가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이브리드차 판매량은 9만3094대로, 전년보다 10% 증가했다. 휘발유 가격 인상과 고급화된 제품에 대한 높은 만족도 등으로 그랜저, K7 등 대형세단 모델 위주로 판매가 늘었다.

한편 국내 경·소형 승용차 판매는 감소세가 계속됐다. 경·소형 승용차 판매는 2013년 22만2000대에서 2015년 21만5000대, 2018년 15만2757대로 줄었다. 판매 비중 역시 2013년 17.9%, 2015년 14.1%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10.0%로 내려앉았다. 이는 서유럽(2017년 40.0%), 일본(2018년 34.1%)보다 현저하게 낮은 수준이다. 생산원가 상승으로 출시 모델이 줄고, 소비자들의 수요가 중·대형차로 이동한 것이 주요한 원인으로 보인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관계자는 "최근 수소차, 전기차 등 친환경차 판매가 급성장함에 따라 충전소 인프라 확충과 제도 개선 등이 시급하다"며 "정부가 올해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하며, 친환경차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한 자동차산업의 연구개발(R&D) 투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이 강화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