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金 전용열차 中 창사 통과…최단 노선으로 평양행

최종수정 2019.03.03 10:24 기사입력 2019.03.03 10: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북·미 정상회담 및 베트남 친선 방문일정을 마치고 베트남에서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열차가 3일 오전 중국 창사(長沙)를 통과해 북상 중이다.


3일 중국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열차는 이날 오전 창사를 통과해 평양을 향해 중국 내륙을 관통하고 있다. 당초 김 위원장이 평양으로 돌아가는 길에 광저우(廣州)를 거쳐 중국의 개혁·개방 모습을 참관할 것이란 예상도 있었지만, 전용열차는 광저우를 들르지 않고 창사를 통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전날 베트남과 중국의 국경을 넘어 오후 3시께 핑샹역을 통과한뒤 7시께 난닝역에 도착해 정비를 마친 후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열차가 핑샹-난닝-창사를 지남에 따라 평양에서 베트남으로 갈때 거쳤던 우한, 톈진, 선양, 단둥 통과 최단거리 노선으로 곧바로 평양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김 위원장이 평양으로 가기전에 베이징에 들려 시진핑 중국 주석을 만날 가능성도 점점 힘을 잃고 있다. 당초 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돌아가는 길에 시 주석을 만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북·미회담이 합의 없이 결렬된데다 이날부터 중국이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ㆍ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시작해 곧바로 평양으로 돌아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북ㆍ중 접경인 단둥 지역의 통제가 일찌감치 시작된점도 김 위원장의 열차가 경유지 없이 바로 평양으로 들어갈 가능성을 높이는 대목이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 통과 전후로 투숙객을 받지 않는 단둥 내 중롄호텔도 오는 5일까지 투숙객 예약을 받지 않는 통제에 들어갔다. 베이징을 거치지 않고 현재 속도와 노선으로 간다면 5일 새벽 단둥을 통과해 압록강을 건널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