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팔당호 주변 '유해물질 운반차량' 연중 단속

최종수정 2019.03.03 09:42 기사입력 2019.03.03 09:42

댓글쓰기

팔당호 주변 '유해물질 운반차량' 연중 단속


[아시아경제(광주)=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팔당호 주변 통행제한도로 내 유해물질 운반차량에 대해 연중단속에 나선다.


경기도수자원본부는 팔당 상수원 수질 보호를 위해 남양주시 와부읍과 광주시 퇴촌면 일대 통행제한도로에서 '수질오염 우려물질'을 수송하는 차량을 연중 단속한다고 3일 밝혔다.


수질오염 우려물질 수송차량 통행이 제한된 도로는 ▲국도 6호선 12.7km구간(남양주시 팔당대교 입구~양평군 양서면 경강로) ▲국도 45호선 6.7km구간(광주시 도마삼거리~하남시 태허정로) ▲지방도 제342호선 18km 구간(광주시 도마삼거리~양평군 강하면 운심교) ▲국도 45호선 21km 구간 (남양주시 팔당대교 입구~금남교차로) 등이다.


이에 따라 수질오염 우려물질 수송 차량은 이 곳을 지날 때는 인근 우회도로를 이용해야 하며, 부득이하게 해당 구간을 지날 경우 관할 시ㆍ군으로부터 통행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통행증을 발급받지 않은 채 수질오염 우려물질을 싣고 해당 구간을 통행하는 차량은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제78조)에 따라 고발 조치된다. 또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도 수자원본부는 남양주시, 광주시, 하남시, 양평군 등 팔당호 주변 4개 시ㆍ군 및 경찰서 등과 합동으로 매달 1차례 이상 '정기단속'을 실시하고, 필요 시 수시 단속을 통해 유해물질을 수송하는 차량이 팔당호 일대 도로를 드나드는 일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도민들이 식수원인 팔당 상수원 수질을 보호하기 위해 관할 시ㆍ군 등과 합동으로 연중 집중 단속을 실시하기로 했다"며 "철저한 단속을 통해 수질오염 물질을 수송하는 차량이 팔당호 일대 도로를 통행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도 수자원본부는 지난해 유류ㆍ유독물 운반차량 20대를 검문해 위반차량 5대를 고발 조치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