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북한 문제 서두르지 않을 것"

최종수정 2019.01.01 21:13 기사입력 2019.01.01 21:13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동영상 신년사.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동영상 신년사.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북한 문제를 거론하면서 "우리는 잘하고 있으며 서두르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2018년은 역사적 성취의 해'라는 동영상을 올리고 본인의 치적을 열거했다. 이후 "북한을 봐라. 우리는 잘 하고 있다. (북한의) 로켓은 발사되지 않고 있다. 미사일도 발사되지 않고 있다"면서 "우리는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영상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중계 이후에 게시됐으나 미리 편집된 점을 보면 신년사 이전에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월에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것 같다면서도 협상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확인하며 주도권 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임기 2년 만에 이렇게 많은 일을 해낸 정부가 없었다고 자화자찬하면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예로 들었다. 그는 "멕시코와, 캐나다와 (새 무역협정) 합의를 했다. 한국과도 (FTA 개정에) 합의했는데 모두가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던 합의"라고 설명했다. 이어 "끔찍하고 일방적인 이란 핵협정도 파기했다"면서 이스라엘의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긴 것도 거론했다.

그는 또 "경제는 잘 굴러가고 있다. 임금은 아주 오랜만에 처음으로 오르고 있다"면서 "국민들은 점점 많은 돈을 갖게 됐다. 두세 가지 일을 (동시에) 해야 하는 대신에 한가지 직업만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정부의 일시적 업무정지(셧다운) 사태를 불러온 멕시코 국경장벽이 필요함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국경이 없으면 나라가 없다"면서 "마약밀매자와 인신매매범, 전과가 있는 범법자들이 (미국에) 와서는 안 된다. 지금까지 국경순찰대 등이 잘해왔지만 장벽이 없으면 완벽하게 일을 수행할 수 없어 국경경비의 일환으로 장벽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여러분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싸우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길 것"이라고 세 차례 강조했다. 이후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 내년도 즐기자. 내후년도 즐기자. 그리고 4년 더 있다. 모든 것이 아주 아름다울 것"이라며 마무리했다. 4년이 더 있다는 발언은 재선을 염두에 둔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는 2021년 1월까지이며 내년에 대선이 열린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