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신년사 "개성공단 재개 용의"…개성공단기업협회 "환영"

최종수정 2019.01.01 18:16 기사입력 2019.01.01 18:16

댓글쓰기

개성공단기업협회, 정부에 방북 승인 촉구
"개성공단 재개는 간절한 소망…신년사로 희망 갖게 됐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개성공단기업협회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에서 개성공단 재개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김 국무위원장의 확고한 의지를 환영한다"고 논평했다.

1일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북한 신년사에 대한 논평을 내고 "김 위원장이 전제조건이나 대가없이 개성공단을 재개할 의지가 있다고 밝혔는데 개성공단 재개는 파산 위기에 직면한 개성 기업인들의 간절한 소망이기에 이번 북한의 신년사를 통해 새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신한용 회장은 "한반도 평화번영의 첫걸음이자 남북의 가교였던 개성공단 재개는 대북제재와 무관하기에 기업인들의 방북을 즉시 승인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지난해 6차례에 걸쳐 통일부에 방북 신청을 했지만 한 차례도 승인 받지 못했다. 개성공단에 입주한 123개 기업들은 2016년 2월 이후 2년 11개월 째 개성공단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미국과 UN의 대북제재로 인해 정부가 지나치게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달 26일 열린 남북 철도 착공식 역시 '착공 없는 착공식'으로 진행된 것 역시 대북 제재를 위반하지 않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반영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남북정상회담이 연이어 열리고 9월 남북 정상이 평양공동선언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 우선 정상화'에 합의하면서 개성공단 재가동 가능성에 대한 긍정적 전망도 커진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시설 점검 차원에서 방북을 요청한 것을 개성공단 재가동은 별개의 문제라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신년사에서 "개성공업지구에 진출했던 남측 기업인들의 어려운 사정과 민족의 영산을 찾아보고 싶어하는 남녘 동포들의 소망을 헤아려 아무런 전제 조건이나 대가 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북과 남이 굳게 손잡고 겨레의 단합된 힘에 의한다면 외부의 온갖 제재와 압박도 그 어떤 도전과 시련을 민족 번영의 활로를 열어나가려는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