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김정은 신년사에 화답 "비핵화·평화 의지 환영"

최종수정 2019.01.01 14:37 기사입력 2019.01.01 14:37

댓글쓰기

통일부 대변인 "환영" 논평
"한반도 비핵화·평화체제 구축에 최선"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일 2019년 신년사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협력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에 대해 통일부는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일 통일부는 백태현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정부는 오늘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 신년사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관계 확대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그동안 남북공동선언을 착실하게 이행하여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노력도 병행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해 왔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위원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신년사에서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 용의가 있다고 밝히는 한편, 산림·의료 분야 등 남북협력을 지속해나가자고 말했다.
그는 또한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완전한 비핵화에로 나가려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정부의 불변한 입장이며 나의 확고한 의지"라고도 했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정부는 우리 국민들과 함께, 남북 간 화해협력을 진전시켜 남북관계를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발전시켜 나가면서 국제사회와도 긴밀하게 협력하여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