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교통안전·사고 분야 역대 최대 성과

최종수정 2019.01.01 10:59 기사입력 2019.01.01 10:59

댓글쓰기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0명’ 달성·사업용자동차 사망률 50%↓

DCIM100MEDIADJI_0028.JPG

DCIM100MEDIADJI_0028.JPG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광역시가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크게 줄어드는 등 교통안전·교통사고 분야에서 역대 최대 성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교통사고사망자수는 75명으로 2017년 117명보다 36%(42명) 감소했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감소율이다.

어린이 교통사고사망자수의 경우 2017년 6명에 달했지만 지난해에는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으며, 사업용 자동차에 의한 사망자수와 보행 중 사망자수 등 모든 지표가 개선됐다.

광주시는 이 같은 성과는 지난해 2월 자치구, 경찰청, 교육청 등 11개 교통안전 관련 기관 담당자 등이 참여하는 협업팀을 구성하고 교통사고 관련 정보 공유, 교통사고 원인 조사 후 재발방지대책수립, 교통안전 캠페인 및 교육 통합 추진 등을 실시한 것이 효과를 나타낸 것으로 분석했다.
협업팀은 지난해 상반기에는 어린이의 안전한 통학환경 조성을 목표로 다양한 시책을 추진했으며, 이중 운전자가 쉽게 어린이보호구역을 인지할 수 있도록 노란색 신호등을 설치하는 내용의 ‘어린이 보호구역 표준모델’을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어린이보호구역 표준모델은 지난해 상반기 정부혁신모델로 선정됐으며, 학교와 학부모들의 설치 요청이 쇄도해 광주시는 2022년까지 관내 모든 초등학교에 보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통학로가 유사한 학생들을 모아 교통안전지킴이가 집근처까지 인솔하는 초등학교 교통안전지킴 사업,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주정차 단속, CCTV 추가 설치, 등하굣길 교통안전캠페인 전개, 교통사고예방교육 등도 광주시, 자치구, 경찰청, 교육청 등이 합동으로 실시했다.

하반기에는 무단횡단 사고 다발지역 17곳에 무단횡단방지 울타리를 설치하고, 최근 6년 간 무단횡단 교통사망사고 다발지역을 표시한 ‘교통안전 마을 지도’를 제작해 관내 주민센터에 배부하는 등 보행자 사고를 줄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전개했다.

또 고령자 통행이 많은 양동시장, 말바우시장 등 전통시장 주변 횡단보도 시간을 연장하고, 노인보호구역을 확대하는 한편 기관별로 추진해온 고령자 교통안전교육을 통합해 교육의 질적 수준을 제고했다.

이 밖에도 운전자에게 혼선을 일으킬 수 있는 교통표지판과 도로표지 등을 개선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과 공동으로 도심부 주행속도를 60㎞/h에서 50㎞/h로 하향하는 계획을 수립해 추진중이다.

송권춘 시 교통정책과장은 “지난해 교통 관련 유관기관 간 협업을 통해 교통사고지수가 대폭 개선됐다”며 “2019년에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등 대규모 국제대회가 열리는 만큼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