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완전한 비핵화는 나와 당의 확고한 의지"

최종수정 2019.01.01 09:52 기사입력 2019.01.01 09:45

댓글쓰기

"핵 만들지도 않고 실험하지도 않아"
미국의 압박·경제제재 상응조치 요구
"약속 안 지키면 새로운 길 모색할 수 밖에"


김정은 "완전한 비핵화는 나와 당의 확고한 의지"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1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완전한 비핵화로 나가려는 것은 당과 공화국의 불변의 입장이며 나의 확고한 의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미국이 대북제재와 압박을 유지해나갈 경우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방송된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6·12 싱가포르 북·미공동성명을 통해 지구상 가장 적대적인 북·미 관계를 극적으로 전환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북·미회담에 따른 비핵화의 약속을 북한은 지키고 있지만 미국이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에 자신들이 행한 비핵화 조치에 걸맞는 상응조치를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이미 핵무기를 만들지도 시험하지도 않으며 전파하지도 않는 실질적인 조치를 실행해왔다"면서 "이 같은 선제적인 노력에 미국이 신뢰성 있는 조치를 취하며 상응하는 화답에 나서면 보다 확실한 조치를 통해 평화 체제가 빠른 속도로 진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북 경제제재와 압박이 이어질 경우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만약 미국이 세계 앞에서 한 약속을 지키지 않고, 조선 인민의 인내심을 오판하고 (선제적 무장해제를) 강요하고 경제제재와 압박으로만 나간다면 우리로서도 어쩔 수 없이 자주권과 조국의 이익·평화를 이룩하기 위한 새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