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日의 내일 여는 한 해 만들 것"…개헌 언급 無

최종수정 2019.01.01 09:53 기사입력 2019.01.01 09:1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일 "새해는 '일본의 내일을 열어 가는' 한 해로 만들 것이며, 그 선두에 서겠다"고 말했다고 아사히신문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새해를 맞아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올해 4월 말 아키히토(明仁) 일왕이 퇴위하고 5월 1일 왕세자인 나루히토(德仁) 왕세자가 일왕으로 취임하면서 현재의 헤이세이(平成) 대신 새 연호를 사용하게 되는 점을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외교 면에서 러시아와의 평화조약체결 협상, 북미 정상회담, '경쟁에서 협조'라는 중일 간 신시대 시작 등을 거론하며 "큰 전환기를 맞은 가운데, 전후(戰後·일본의 2차대전 패전 후) 일본 외교의 총결산을 과감하게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2012년 12월 취임 이후 6년간의 경제 정책에 대해서는 "젊은 층의 취업률은 과거 최고 수준이다. (연간) 외국인 관광객은 3000만명을 넘었다"고 자평하면서 유아교육 무상화를 포함해 사회보장제도를 전 세대형으로 전환시키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2021년 9월에 자민당 총재 겸 총리의 임기를 마치는 것을 염두에 둔 듯 "남은 임기 몸과 마음을 다해 남은 과제에 대해 도전해 나간다는 각오"라며 "자녀와 손자들에게 희망이 넘치고, 긍지가 있는 일본을 넘겨주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개헌 드라이브를 걸고 있지만 이번 신년사에서는 관련 언급을 하지 않았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