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전 세계가 함께 외치는 "2019 해피 뉴이어"

최종수정 2019.01.01 08:36 기사입력 2019.01.01 08: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지구촌 전역이 2018년을 보내고 2019년 새해를 맞았다. 미국, 프랑스, 영국 등 세계 곳곳에서 대규모 불꽃놀이가 진행됐으며 관광명소와 광장 등에는 세계인들이 모여 2019년 새해가 오는 것을 기념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새해맞이의 세계적 명소인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는 이날 100만명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공중에서 무게 6톤에 달하는 대형 크리스털 볼을 떨어뜨리는 이벤트로 2019년을 환영한다. 미국인 1억9800만명과 전 세계 10억명이 TV로 생중계되는 타임스스퀘어의 새해맞이 축제를 시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런던은 템스강변의 화려한 불꽃놀이로 새해를 맞는다. 1만2000발의 폭죽이 준비됐으며 시계탑 빅벤(Big Ben)이 자정에 새해를 알리는 타종을 한다.

먼저 새해를 맞이한 호주 시드니에서는 '역대급' 불꽃놀이가 진행됐다. AFP통신은 새해맞이 불꽃놀이 역사상 최대 규모라고 전했다. 프랑스 파리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와 개선문에서는 프랑스 혁명의 이념인 자유·평등·박애를 주제로 한 빛과 음악 축제와 함께 화려한 불꽃놀이가 펼쳐졌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