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공화당 내 반발에…시리아 철군 "천천히" 속도조절 시사

최종수정 2019.01.01 07:44 기사입력 2019.01.01 07:4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 결정과 관련해 "천천히" 진행하겠다고 밝혀 속도 조절 가능성을 내비쳤다. 공화당 중진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 의원을 중심으로 의회 내에서 '즉각 전면 철수' 결정에 대한 반발이 확산되자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도널드 트럼프를 제외한 그 누구라도 내가 시리아에서 한 일을 했다면 국민 영웅이 됐을 것"이라며 "시리아는 내가 대통령이 됐을 때 이슬람국가(IS)가 득실거리는 엉망진창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IS는 대부분 가버렸다"며 "우리는 IS 잔당들과 싸우면서 천천히 우리의 군대를 그들의 가족이 있는 집으로 천천히 돌려보내고 있다"고 적었다.

또 "나는 시리아와 다른 곳에서 빠져나오겠다고 캠페인을 벌였었다"며 "이제 내가 빠져나오기 시작하니 가짜 뉴스 매체와 내가 하기 전에 그 책무를 해내지 못한 일부 실패한 장군들이 나와 주효하게 먹히고 있는 내 전술에 대해 불평하길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하려고 했던 것을 이행할 뿐이라는 점을 강조한 뒤 단지 다른 게 있다면 "내가 예측했던 결과보다 훨씬 더 좋다는 점"이라고 자화자찬하고 "나는 '절대 끝나지 않는 전쟁'들에 반대하는 캠페인을 했었다. 기억하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트윗은 시리아 철군에 반대해온 그레이엄 의원과의 백악관 오찬 회동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대표적인 '친(親) 트럼프' 인물인 그레이엄 의원은 시리아 철군 결정에는 강하게 반대해왔다. 그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시리아에서 모든 미군을 즉각 철수시키는 계획을 늦추는 것에 트럼프 대통령이 동의했다"고 전했다.

앞서 미 국방부도 지난 28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번 시리아 철군과 관련 "시리아 내 연합군 작전에 대한 미국의 다음 지원 단계는 '신중하고 세심히 계획됐으며 상호 보완적이며 아주 조심스러운 병력의 철수'"라며 '질서 있는 철군'을 강조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은 오는 2일 퇴임하는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의 인터뷰를 실은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타임스)의 보도가 이뤄진 다음날 나온 것이기도 하다. 켈리 비서실장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일하는 것은 "뼈가 으스러질 정도로 힘든 일이었다"고 말했다. 켈리 비서실장은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에 강하게 반대해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