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년 새해에도 대한민국 하늘 지키는 공군

최종수정 2019.01.01 00:51 기사입력 2019.01.01 00:51

댓글쓰기

이왕근 공군참모총장이 지휘하는 FA-50 전투기 편대가 서해대교 상공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공군)

이왕근 공군참모총장이 지휘하는 FA-50 전투기 편대가 서해대교 상공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공군)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공군은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아 대한민국 하늘을 비행하며 확고한 조국 영공방위 임무완수를 다짐하고, 공군 창군 70주년과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했다.

공군은 1일 이왕근 공군참모총장이 전날 강원도 원주기지에서 FA-50에 올라 지휘비행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 총장이 지휘한 FA-50 편대는 대한민국 국가발전의 상징인 '서해대교'를 지나 행정중심 복합도시인 '세종특별자치시' 상공을 비행했다.

이 총장은 새해를 맞아 확고한 조국 영공방위 임무완수를 다짐했다. 또 공군 창군 70주년과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했다.

이어 대한민국 영공방위의 핵심전력인 F-15K, KF-16, KF-5F, F-4E 전투기들과 합류해 '독립기념관' 상공을 비행했다.

공군은 "이번 독립기념관 상공 비행은 공군의 역사가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부터 시작됐다는 점 때문에 더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창군 70주년을 맞는 공군은 1949년 10월1일 단 한 대의 전투기도 없이 시작해 국산기술로 제작한 전투기 등 700여대의 항공기와 6만여 병력을 갖춘 강군으로 성장했다.

이 총장은 "국민 여러분께서 베풀어 주신 성원과 사랑으로 공군이 2019년 창군 70주년을 맞게 됐다"며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새해에도 공군은 대한민국의 영공방위를 위해 임무완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공군 창군 70주년인 2019년을 맞아 이왕근 공군참모총장이 지휘하는 FA-50 전투기 편대가 공군의 주력전투기인 F-15K, KF-16, F-4E, KF-5F와 합류하여 독립기념관 상공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공군)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공군 창군 70주년인 2019년을 맞아 이왕근 공군참모총장이 지휘하는 FA-50 전투기 편대가 공군의 주력전투기인 F-15K, KF-16, F-4E, KF-5F와 합류하여 독립기념관 상공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공군)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